Search

'전체 글'에 해당되는 글 280건

  1. 2019.10.07 1812년 그랑다르메(Grande Armée)의 내부 상황 (3편) (8)

 

전에 다양한 기준으로 구별되는 유럽의 이모저모 중에서, 술의 종류로 구별되는 유럽은 크게 3조각이라는 자료를 본 적이 있습니다.  남부 유럽은 와인, 북서부 유럽은 맥주, 북동부 유럽은 보드카입니다.

(전체 20개로 구분되는 지도의 소스는 여기 https://www.reddit.com/r/MapPorn/comments/21nt0m/20_maps_of_prejudice_in_europe_1280_x_1920 입니다.  저 개인적으로는 13번 즉 맛있는 유럽과 맛없는 유럽의 구분에 공감이 갑니다.  이유는 그게 거의 5번 즉 토마토 유럽과 감자 유럽의 경계선과 거의 일치하기 때문입니다.  토마토는 감칠맛을 내는 글루탐산이 듬뿍 포함된 천연 조미료거든요.)

 

(저 위의 지도에서 덴마크가 보드카 지역으로 분류된 것은 좀 뜻 밖이었습니다.  저는 덴마크가 칼스버그(Carlsberg) 같은 훌륭한 맥주 브랜드를 보유한 맥주 지역이라고 생각했거든요.  보드카 벨트를 파란색으로 표시한 윗 지도를 보면 확실히 덴마크는 보드카 지역이 아니라 맥주 지역 같기는 합니다.  하지만 스칸디나비아 지역이 스웨덴과 노르웨이, 덴마크를 뜻하는 것이라는 걸 생각하면 덴마크에서도 보드카를 많이 마시긴 할 것 같아요.)

 



나폴레옹의 지시에 따라 네만 강 서안에 집결하던 프랑스, 독일, 이탈리아 병사들도 그 차이를 명확하게 느꼈습니다.  독일에서 폴란드로 넘어가면서 매 끼니 때마다 마시던 맥주가 보드카로 바뀌었거든요.  그런데 문제는 맥주가 보드카로 바뀌었다는 점 뿐만이 아니었습니다.  독일을 지날 때만 해도 비록 질기더라도 고기와 감자를 맥주로 씻어넘겼는데, 폴란드에 들어오니 맛대가리 없는 보드카와 함께 주어진 음식이 기껏해야 메밀 죽이었습니다.  그나마 질이 나쁜 보드카라도 꾸준히 주어지면 다행이었는데 종종 빵을 발효시켜 만든 약알콜 음료인 크바스(kwas, kvass, 러시아어로는 квас)가 보드카 대신 주어졌습니다.  크바스의 알코올 함량은 대략 1% 정도로서, 중서부 유럽 사람들에게는 보리차나 다름없는 싸구려 스몰 비어(small beer)에 해당하는 음료였습니다.  이것이 뜻하는 바는 간단했습니다.  가난한 동네로 진입해서 먹고 마시는 사정이 안 좋아졌다는 것이었습니다.  


(크바스는 원래 빵을 발효시켜 만든 슬라브 음료로서, 러시아, 벨라루스, 우크라이나 및 라트비아 에스토니아 뿐만 아니라 세르비아에서도 즐겨마시는 음료입니다.  다만 다른 유럽 지역에서는 명성보다는 악명이 자자한 모양입니다.  맛은 그냥 신맛이 난다고 하는데, 원래 어원인 러시아어의 квасить '크바시트'라는 단어가 시게 만든다는 뜻이랍니다.)

(러시아 식음료를 파는 온라인 몰에서의 크바스 가격입니다.  2리터 짜리 크바스가 4천원 정도네요.  운송비와 관세 등을 생각하면... 확실히 싸군요.)



제8 엽기병(Chasseur a Cheval) 연대 소속의 줄리앙 콩브(Julien Combe) 중위는 폴란드에 들어서면서 이렇게 적었습니다.  

"이전까지의 행군은 유람길이나 다름없는 것이었다."

그랑다르메(Grande Armee)의 행군길 분위기가 갑자기 바뀐 것은 당연히 폴란드와 동(東)프로이센이 가난한 지역이었기 때문이었습니다.  왜 이 지역이 가난했는지에 대해서는 여러가지 이유가 있겠습니다.  무엇보다 서유럽에서 지리적 정치적 문화적으로 멀다보니 서유럽에서 시작된 산업 혁명은 물론 농업 혁명조차 제대로 전파되지 못한 것이 컸겠지요.  분명한 것은 원래 폴란드-리투아니아 연방은 17세기 전반까지만 해도 북서부 유럽에 곡물을 수출하던 곡창지대였다는 것입니다.  단치히(Danzig, 즉 그단스크 Gdansk)는 그때부터 폴란드-리투아니아의 잉여 곡물을 북서부 유럽으로 수출하며 흥성했던 항구도시였거든요.  다만 17세기 중반, 폴란드-리투아니아 의회에 만장일치제도가 도입되면서 정치적 혼란에 따른 내분과 외세 침략이 겹쳤고, 덕분에 인구 증가율도 떨어지고 곡물 생산량도 대폭 줄어들어 버렸습니다.  게다가 그렇게 가난하던 이 지역을 더 가난하게 만든 것은 바로 다름아닌 나폴레옹 자신이었습니다.  


(17세기 중반 이후 폴란드 곡물 수출의 급감을 보여주는 그림입니다.  윗 그림은 '곡물이 돈이 된다'라는 뜻이고 아랫 그림은 '곡물이 돈이 안된다'라는 뜻이랍니다.  두 그림에서 뭐가 다른가 유심히 보니 윗 그림에서는 바다 위에 떠있는 배에 곡물이 잔뜩 실려 있고 서유럽인들이 폴란드 귀족들에게 고개를 숙이고 있습니다.  아랫 그림은 정 반대네요.  여기서 가장 비극적이고 가장 근본적인 문제는 단치히에 폴란드산 곡물을 실으러 온 배는 모두 네덜란드나 영국 등 외국 배라는 것입니다.  그만큼 폴란드의 상공업 발전이 뒤쳐졌다는 것이지요.  이는 또 폴란드의 사회 구조가 그냥 그 상태를 고수하려 했던 소수 귀족과 다수의 배운 것 없는 농노들로 구성되어 상공업 발전이 일어날 수 없는 상태였다는 것이 원인이었습니다.)

(17~18세기의 폴란드 곡물 수출량입니다.  17세기 초반만 하더라도 엄청난 양이던 곡물 수출이 이후 뚝 떨어져서 회복을 못하는 모습을 보실 수 있습니다.) 

 



나폴레옹은 프로이센과 오스트리아, 러시아로부터 독립하고자 하는 폴란드인들의 열망을 철저하게 이용하여 바르샤바 공국으로부터 사람과 돈을 무자비하게 착취했습니다.  당시 바르샤바 공국은 9만5천의 병력을 이 원정에 참여시켰는데, 이는 프랑스를 제외하면 동맹군 중 가장 큰 부분을 차지하는 것이었고, 조그마한 바르샤바 공국이 부담할 수 있는 적정 병력의 2배에 가까운 숫자였습니다.  바로 다음으로 많은 병력을 댄 북부 이탈리아 왕국도 고작 4만5천 정도였으니까요.  부유하고 인구도 많은 바이에른군도 2만4천에 불과했습니다.  이 원정 때문에 바르샤바 공국은 거의 파산지경이었습니다.  공무원들은 1811년 말부터 아무도 봉급을 받지 못하고 있었고, 1812년 6월 이후로는 군대조차 봉급을 받지 못했습니다.  

게다가 몇년 전부터 시행된 나폴레옹의 대륙봉쇄령은 폴란드 뿐만 아니라 동프로이센 지역의 경제에도 큰 타격을 주었습니다.  이 지역은 산업 발전이 더디어 주로 곡물과 삼(hemp), 목재와 같은 농산물과 함께 탄산칼륨(potash) 같은 광물을 영국으로 수출하여 돈을 벌었습니다.  그런데 대륙봉쇄령이 시행되니 이런 1,2차 산업 생산물을 팔 곳이 없어져 버렸고 덕분에 많은 농지가 경작되지 않고 버려지게 되었습니다.  설상가상이라더니 그런 상황에 1811년은 보기 드문 가뭄이 들었습니다.  이젠 수출은 고사하고 농민들이 먹을 곡물은 물론 1812년 봄에 밭에 뿌릴 종곡조차 부족한 상황이 되어 버린 것입니다.

원정 직전인 1812년 3월 말, 바르샤바 도지사의 아내가 친구에게 쓴 편지에는 이런 내용이 담겨져 있었습니다.

"우리가 겪는 곤궁은 너무 심해서 사정이 이보다 더 악화될 수는 없을 것 같았어.  하지만 더 나빠질 수도 있더군.  아주 바닥이 어딘지 모를 정도로 더 나빠졌어."

더 나빠진 이유는 간단했습니다.  이미 농민들이 도토리와 자작나무 껍질로 만든 빵을 먹고 지붕의 초가를 헐어 가축들에게 사료로 주고 있는 마당에 수십만의 프랑스군, 이탈리아군, 독일군이 쏟아져들어와 감자와 보드카를 요구한 것입니다.  


Source : 1812 Napoleon's Fatal March on Moscow by Adam Zamoyski
https://de.wikipedia.org/wiki/Kwas
https://www.russianfoodusa.com/kvas-monasturski/
https://en.wikipedia.org/wiki/Polish%E2%80%93Lithuanian_Commonwealth#Economy

댓글을 달아 주세요

  1. Franken 2019.10.07 09:43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폴란드가 곡물수출 열심히 했던 건 곡물이 남아돌아서가 아니라 공산품 및 사치품 살 돈은 필요한데 변변한 수출품이 없어 농노들을 착취한 거죠. 이 쪽은 밭에 씨앗 1을 뿌리면...2를 거둘 정도로 농토도 기술도 안 좋았음에도 불구하구요. 자국민들을 이렇게 개돼지 취급했으니 폴란드란 나라가 공중분해된 것도 남탓할 게 못되는 거고요.

  2. 스티븐김 2019.10.07 10:21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좋은 글 항상 감사드립니다 ^^
    개인적으로 며칠후에 폴란드 방문하는데
    나시카님 글을 참고로 잘 보고 오겠습니다~

  3. 카를대공 2019.10.07 19:36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나시카님 글을 오래 읽다보면 어릴적 위인전을 보며 형성된 나폴레옹의 이미지가 다 깨지는거 같습니다.
    능력을 떠나서 타국에게,심지어 본인 부하에게 하는 짓을 보면 망한게 당연하다고 느껴질 정도입니다.

    날 잡아서 나폴레옹 개인의 인격,파렴치한 짓을 모은 글을 쓰시면 재밌는 기획이 될 것 같습니다.

  4. 웃자웃어 2019.10.07 20:04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나폴레옹은 인성과 능력은 별개인것 같아요.

  5. reinhardt100 2019.10.07 22:36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15세기 이후 서구권을 이메뉴얼 월러스틴의 세계경제체제 이론대로 본다면 나폴레옹 전쟁기까지 프랑스는 단 한번도 핵심부에서 탈락한 적이 없었고 영국이 17세기 말부터 핵심부에 진입하는데 성공했죠. 반면 에스파냐, 북이탈리아는 핵심부에서 반핵심부 혹은 주변부로 떨어졌고 북독일 지역은 반핵심부에서 맴돌고 있었죠. 의외로 스웨덴이 주변부에서 반핵심부로 올라가는데 성공하긴 합니다.

    문제는 러시아와 폴란드, 리투아니아 같은 동유럽권인데 이들 지역은 주변부에서도 상당히 위치기 안 좋았죠. 러시아는 그나마 주물, 아마 등에서 나름대로 생산력을 유지했지만 폴란드 리투아니아에는 정말 있는게 농산물뿐일 정도엿습니다. 왜 이 판국이 되었냐? 바로 막장 농노제도 한 몫하고 무엇보다도 크림한국의 인간 사냥 때문이기도 합니다. 크림 타타르인들의 백인 노예 사냥이 얼마나 심각했냐면 16~18세기 동안 약 200만의 노예를 잡아갔다고 할 정도였고 가장 극심했던 16세기 말~17세기 후반까지 폴란드 리투아니아, 러시아 국경지대는 아예 사람이 살지 못하는 막장 지역이 되어버립니다. 이들의 노예 사냥에 끌려가 노예로 되느니 차라리 막장 농노제가 더 낫다고 농노들이 생각할 지경이 되었으니 국가 전체 발전이 될 리가 없었죠.

    그리고 폴란드 리투아니아의 곡물 수출이 개판이 난 이유 중 하나가 주요 곡물 수입지역이던 네덜란드, 북이탈리아, 이베리아 반도 지역의 경제가 엉망이 된 것도 이유가 있습니다. 네덜란드와 북이탈리아는 17세기 초까지만 해도 유럽 제일의 공업력을 자랑했지만 전자는 프랑스, 잉글랜드, 후자는 터키 제국과의 전면전과 이에 따른 경제 붕괴로 핵심부에서 탈락, 반핵심부 혹은 주변부로 떨어지는 상황이었습니다. 에스파냐는 17세기 내내 전쟁에서 연전연패한 데다가 신대륙 개척이 정체를 맞이한 여파까지 겹쳐 내내 경제가 개판나버렸죠. 게다가 그 판국에 무어인 수십만을 모조리 쫒아내는 자폭(?)까지 저질러버려 경제가 파탄 그 자체가 되었습니다. 카를로스 2세 치하 에스파냐 궁정에 있는건 오직 채무문서 뿐이었을 정도였으니까요.

    이들 지역들의 곡물 수요를 충족해주던 곳이 폴란드 리투아니아였는데 이들이 수입대체(?)노선을 걷기 시작하면서 경제가 폴란드 리투아니아의 경제가 엉망진창이 되어 버립니다.

    사실, 대동란시대 폴란드 리투아니아가 모스크바 점령까지 할 수 있었던 원동력은 바로 러시아를 무자비하게 약탈해서 싹쓸어버린 귀금속 및 영지를 무자비하게 수탈해서 단치히에서 곡물 팔아 벌어들인 돈 덕분에 전쟁을 할 수 있었죠. 이 전쟁이 과소평가되서 그렇지 말 그대로 북쪽으로는 카렐리아, 남쪽으로는 우크라이나 남부까지 말 그대로 독소전쟁와 맞먹는 전역, 아니 동쪽의 투시노까지 포함해야 하니 더 넓은 전쟁터를 자랑합니다.

    • 검정필 2019.10.11 01:29  댓글주소  수정/삭제

      라인하르트님도 글을 한번 써보시는건 어떤가요? 가끔은 님의 댓글을 읽기 위해 글들을 다시보기도 합니다.

    • reinhardt100 2019.10.11 13:18  댓글주소  수정/삭제

      아이고야. 제가 그 정도 실력이 되질 않습니다. 그저 댓글로 간신히 다는 수준에서 할 수 있어서요.

      제가 쓰는 댓글들이 상당히 긴 편이라 보기 쉽지 않은데..저야 감사할 따름입니다.

  6. ㅁㅁ 2019.10.07 23:26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독일하면 맥주의 나라다 하는 이미지가 있지만 독일인들이 맥주만큼 많이 마시는게 슈납스라는 담금주더군요. 동쪽으로 갈수록 맥주보다 이런 스피릿 종류의 술을 많이 마신다고 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