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분류 전체보기561

미해군 항모전단에 대한 소련 해군의 대응 - 우주전쟁 나찌 패망 이후 미국과 세계를 양분하고 패권을 다투던 쏘련은 내심 큰일났다는 공포감에 사로잡힘. 무시무시한 미국과 패권을 다투기엔 자신들의 기술력과 물량이 너무 딸린다는 사실을 누구보다 잘 알고 있었기 때문. 특히 육군과 공군에서는 어느 정도 비벼볼 수 있었으나 세계 무대에서 경쟁하기에는 쏘련 해군은 지들이 보기에도 너무나 후짐. 그래서 쏘련은 일단 미해군과 정면 대결은 피하고 잠수함, 장거리 폭격기, 그리고 대함 미쓸 개발과 배치에 치중. 문제는 그럴 경우 별로 넓지도 않은 쏘련 영해에서 미해군과 어느 정도 싸워볼 만해졌으나, 대서양이나 태평양은 고사하고 공군 전투기들의 활동 범위를 벗어나는 북해 일대만 해도 항모를 앞세운 미해군에게 도저히 대적이 안됨. 장거리 폭격기로 그 갭을 메꾸려 했으나 F-14.. 2022. 6. 30.
스페인 모델의 실패 - 냉정한 작센 사람들 3월 30일, 드레스덴의 강북 신도시 노이슈타트(Neustadt)에 들어온 블뤼허는 브레슬라우 사령부에 있던 하르덴베르크에게 편지를 보냈습니다. 이 편지에서 블뤼허는 노이슈타트와 드레스덴 구도심지 알트슈타트(Altstadt)를 연결하는 아우구스투스 다리의 폭파에 대해 언급하며 이로 인해 작센인들의 반(反)프랑스 감정이 악화되었다고 썼습니다. 실제로 드레스덴에 입성한 프로이센군은 드레스덴 시민들로부터 열광적인 환영을 받았고, 나폴레옹으로 대표되는 새로운 체제를 지지했던 사람들도 그냥 불만 가득한 침묵을 지켰을 뿐 말썽을 일으키지는 않았습니다. 그리고 프로이센군도 엄정한 군기를 준수하여, 드레스덴은 물론 모든 작센 주민들에 대해 우호적인 태도를 유지했습니다. 그러나 드레스덴에 입성한 이후 블뤼허가 자신의 부.. 2022. 6. 27.
가사에 왜 노조가 나와? - The Load-out + Stay 가사 해설 오늘 소개해드릴 노래는 원래 작사작곡가였다가 직접 노래도 했던 70년대 가수 Jackson Browne의 노래 The Load-Out입니다. 이 노래는 잭슨 브라운이 직접 연주하는 감미로운 피아노 연주와 함께 시작되는데, 처음 듣는 분들도 다들 좋아할 수 밖에 없는 서정적인 발라드입니다. 가사 내용은 의외로 단순합니다. 그냥 순회 공연을 하는 밴드 생활의 이모저모에 대해 넋두리하듯 이야기하는 내용이에요. 그런데 멜로디도 그렇고 가사도 그렇고, 이 The Load-out의 끝 부분은 Stay라고 하는 별도의 노래의 시작 부분과 딱 연결이 됩니다. 실제로 많은 공연에서 잭슨 브라운은 The Load-out (상차, 상하차 할 때의 그 상차 맞습니다)에 붙여서 Stay (더 있어요)를 함께 노래했습니다. 19.. 2022. 6. 23.
끊어진 다리, 흔들리는 동맹 - 아우구스투스 다리의 의미 이미 베를린이 비트겐슈타인 휘하의 러시아군 손에 들어가고 드레스덴도 곧 빈칭게로더 손에 들어갈 것이 명약관화했던 3월 중순 즈음, 외젠에게는 6만이 채 안되는 병력을 유지하고 있었는데 그 중에는 다부 지휘 하에 드레스덴에 있던 7천5백도 포함되어 있었습니다. 나폴레옹의 군단들 중에서도 언제나 병력 3만 이상의 특별히 강력한 군단만을 거느리던 다부가 1개 사단 수준에도 미치지 못하는 병력만을 이끌고 있던 것은 당시 약화된 그랑다르메의 신세를 보여주는 일입니다. 그런 상황 속에서도 나폴레옹은 다부는 특별 대우해야 한다고 생각했습니다. 그는 레이니에(Reynier) 장군이 러시아군에 쫓겨 드레스덴에서 철수하는 것은 뭐 있을 수 있는 일이지만, 에크뮐 대공(prince d'Eckmühl, 즉 다부)이 그런 모욕.. 2022. 6. 20.
포클랜드 전쟁 마무리 - 배상금, 전리품, 파장 아르헨티나는 다들 아시다시피 무모한 침공과 그에 따른 패전의 결과 군사정권이 결국 뒤집어졌음. 다음해인 1983년 10월 선거에서 알폰신 대통령이 뽑히면서 페론당이 끝장남. 영국은 승전으로 버프를 얻은 댓처의 보수당이 정권 연장에 성공. 근데 일설에 따르면 승전 버프라기보다는 전쟁으로 인해 전체 공업 생산이 3% 늘어나면서 경제적으로 낙관론이 커진 것이 선거 승리의 주된 원인이라고도 함. 하지만 영국은 258명의 전사자와 6척의 군함, 그리고 34대의 항공기를 상실했고, 전쟁비용으로 약 28억 파운드를 날림. 이는 현재 가치로 대략 92억 파운드, 그러니까 대략 14.5조원을 남대서양에 쏟아부은 것. 영국이 아르헨티나의 항복을 받아내었으니 전쟁 배상금이 있었을까? 없었음. 어차피 아르헨티나는 당시 몇년마.. 2022. 6. 16.
1813년, 작센을 둘러싼 갈등 3월 24일, 블뤼허가 드디어 작센 영토인, 아니 이제 프로이센 영토라고 선언된 코트부스로 들어갈 때 블뤼허의 조치에 대한 이야기를 들은 칼리쉬의 쿠투조프는 기분이 팍 상해버렸습니다. 가장 현실적인 문제는 프로이센군이 러시아군을 젖히고 코트부스에 대한 소유권을 주장하며 당장 보급물자를 챙겼다는 것이었지만, 총사령관이자 연합군 사령관으로 쿠투조프는 그런 소소한 문제를 지적할 수는 없었습니다. 쿠투조프가 문제를 삼은 부분은 블뤼허의 포고문에 '동맹국'이라는 애매모호한 이야기만 씌여있을 뿐, 러시아라는 단어가 하나도 들어가지 않았다는 점이었습니다. 게다가 블뤼허의 조치에 대해 화가 난 작센 관리들이 러시아 사령부에까지 '코트부스가 프로이센 영토가 되는 것이 정말 짜르의 뜻 맞느냐'라며 항의를 해오자, 그에 대.. 2022. 6. 13.
포클랜드 전쟁 잡담 - 아르헨티나군의 항복 포클랜드 섬 서쪽의 산 카를로스에 상륙한 영국군은 지속적인 상륙을 통해 병력을 계속 증강시키며 일부는 걸어서, 일부는 헬기로, 일부는 상륙선을 타고 바닷길로 섬 동쪽의 주타겟인 Port Stanley로 접근. 이때 포트 스탠리를 어떻게 공략하느냐에 대해 육군 지휘관인 Wilson 준장과, 여태까지 상륙을 지휘한 해병 지휘관인 Thompson 준장의 의견이 갈림. Wilson : 전투란 집중에 의한 돌파가 기본. 남쪽의 해리엇 산 방면에 전병력을 집중시켜 돌파한 뒤 포트 스탠리를 들이치자. Thompson : 포트 스탠리 서쪽에 병풍처럼 늘어선 산들을 모조리 점령하자. 시간은 걸리겠지만 그래야 뒤통수 걱정없이 안정적으로 작전할 수 있다. 둘다 그럴싸 한 말이긴 한데, 둘 중 하나를 채택하고 그에 대한 책임.. 2022. 6. 9.
진격의 러시아, 뒤쳐진 프로이센 - 갈등의 작은 시작 당시 연합군의 최고 권력자는 당연히 짜르 알렉산드르였습니다. 그리고 프로이센군과 러시아군을 다 통틀어서 최고의 브레인은 바로 샤른호스트였습니다. 적어도 알렉산드르가 볼 때는 그랬습니다. 누가 봐도 멍게, 즉 멍청하고 게으른 성향의 지휘관인 쿠투조프에게 질렸던 알렉산드르는 샤른호스트와 만나서 이야기해본 뒤 그의 성실과 명석, 치밀한 논리에 홀딱 넘어가서 만나는 사람마다 그에 대한 칭송을 늘어 놓았습니다. 평민 출신의 직업 군인 주제에, 군무에 필요하다 싶으면 가끔씩 국왕을 무시하는 듯한 행동까지 서슴치 않는 샤른호스트에 대해 내심 벼르고 있던 프리드리히 빌헬름이 감히 샤른호스트를 어쩌지 못한 것은 사실 알렉산드르의 그런 호감을 잘 알고 있기 때문이기도 했습니다. (프로이센 국왕 프리드리히 빌헬름 3세는 나.. 2022. 6. 6.
포클랜드 전쟁 잡담 - 불침항모 HMS Sheathbill 포클랜드 전쟁 당시 CAP (Combat Air Patrol)을 수행하던 로열네이비 Sea Harrier들의 체공시간은 spec상으로는 미쓸 2발과 기관포 등의 무장을 한채 90분. 단순 ferry 거리도 무려 3,220 km. 이것만 보면 대략 300km 밖에서 작전을 수행하던 두 척의 항모에서 이함한 해리어들이 포클랜드 섬에서 제공권을 장악하는데는 큰 문제가 없어 보임. 그러나 실전에서의 무기는 언제나 spec상보다 떨어지는 범. 실제 체공시간은 75분이었는데 그나마 항모에서 출발하여 포클랜드를 찍고 턴하면 65분이 걸림. 즉, 실제로 포클랜드 상공에서 CAP을 칠 수 있는 시간은 고작 10분. 이 문제를 해결하기 위해 원정 초기부터 고려하던 것이 FOB (Forward Operating Base)... 2022. 6. 2.
드레스덴(Dresden)을 향하여 - 지킬 것과 버릴 것 나폴레옹은 자신이 새로운 군대, 즉 마인 방면군(Armée du Main)을 연성하는 동안 외젠이 기존 그랑다르메의 잔존부대를 지휘하여 어떻게 해서든 오데르 강, 적어도 엘베 강에서 러시아군의 침공을 막아내기를 기대했습니다. 그러나 이건 외젠이 아니라 외젠의 아버지, 즉 나폴레옹 본인이 와도 절대 불가능한 일이었고 나폴레옹도 그걸 잘 알고 있었습니다. 그래서 3월 2일에 외젠에게 편지를 보내어 '곧 내가 30만 대군을 몰고 갈테니 그때까지만 잘 버텨라'라고 위문 편지를 보내면서도, 같은 날 동생 제롬에게 보낸 편지에서는 '외젠은 엘베 강을 포기하고 물러서면 베저(Weser) 강과 카셀(Kassel)에서 적을 막아낼 것'이라고 썼습니다. 같은 편지에서, 그는 러시아군은 틀림없이 오데르 강과 엘베 강을 건너.. 2022. 5. 30.
포클랜드 전쟁 잡담 - 구스그린(Goose Green) 전투 (하) 존스 중령이 전사한 뒤 양측의 싸움은 개싸움으로 발전. 고지를 점거한 아르헨티나군은 관측을 통해 아군의 포격을 효과적으로 유도할 수 있었으므로 언덕 아래 영국군 A중대에게 신나게 포격을 퍼부을 수 있었으나, 영국군은 눈에 보이는 것이 거의 없었으므로 영국군의 야포 3문은 별다른 명중탄을 내지 못함. 아마 요즘처럼 드론이 있었다면 이야기가 많이 달랐을 것. 이 상황에서 결정적인 공훈을 세운 것은 현장에 밀접해 있던 영국군 A중대의 2문의 박격포. 이들은 위기의 상황에서 2시간 동안 총 1000발이 넘는 포격을 언덕 위 아르헨티나 참호에 퍼부었음. 말이 쉽지 2시간 동안 계속 15초에 1발씩 쏜 거임. 그야말로 엄청난 스태미나. 이 포격은 아르헨티나군을 직접 살상하기도 했지만 언덕 위에서 포격을 유도하던 관.. 2022. 5. 26.
대영제국의 그림자 - 1813년 영국의 군수품 지원 프랑스는 애초에 땅도 넓고 산업 기반이 탄탄해서 새로 30만 대군을 무장시키는 데 큰 어려움이 없었습니다만, 1807년 틸지트 조약으로 영토와 인구가 반토막 나기 이전에도 산업 기반이 그다지 인상적이지 못했던 프로이센은 10만군을 무장시키는 것도 쉽지 않았습니다. 1806년 예나-아우어슈테트 전투에 참전할 때도, 프로이센군이 가지고 있던 머스켓 소총은 프리드리히 대왕 시절에 사용되던 것을 그대로 물려 받은 것도 상당수 있었습니다. 이런 낡은 소총은 격발시 가끔씩 폭발 사고를 일으켰으므로, 당시 프로이센 군에서는 '사격 훈련시에는 화약을 정량대로 다 채우지 말고 조금 덜 넣을 것'을 지시할 정도였습니다. 이런 군수품 문제는 물론 프로이센 개혁파의 주요 관심사였고, 이들은 프리드리히 대왕의 명으로 생산된 1.. 2022. 5. 23.