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가사23

노동과 육아 - 볼보 광고에 나온 "Hard Times in the Mill" 가사 해설 새로 나온 볼보 자동차의 TV 광고를 봤습니다. 차선 유지나 후방 위험 감지 등을 위한 자동 안전 장치를 강조하는 내용이에요. 재미있었던 부분은 이 광고에 사용된 음악이었습니다. 제목은 "Hard Times in the Mill"이고 작사가는 무명씨입니다. 미국의 공업화 시기에 면직 공장(cotton mill)에서 고된 노동에 시달리던 노동자들 사이에서 불리던 일종의 포크송입니다. 이 노래에는 여러가지 가사 버전이 있고, 또 여러 가수들이 레코드로 취입했는데, 이 광고에 삽입된 것은 그 중 가장 유명한 피트 시거(Pete Seeger)의 1950년대 버전입니다. 피트 시거는 당시 밥 딜런이나 존 바에즈 같은 포크송 가수들이 흔히 그랬듯이 사회성 있는 노래를 많이 불렀고 또 실제로 노동 운동과 인권 운동,.. 2020. 11. 5.
성선설과 요한복음 13:34 - Perfect Day 가사 해설 최근에 페이스북에서 본 그림 중에, 19세기 후반 러시아 화가인 야로센코(Nikolai Yaroshenko)가 그린 Всюду жизнь (Life is everywhere, 삶은 어디에나) 라는 이름의 그림이 있습니다. 이 그림은 시베리아 유배지로 압송되는 어느 불행한 가족의 아이가, 기차칸 철창을 통해 자신들이 먹기에도 부족한 빵을 새들에게 나누어주는 장면입니다. 저 아이의 표정이 너무 행복해 보이지요. 생각해보면 동물 중에 자신과 전혀 상관없는 다른 동물들에게 먹이를 주면서 즐거움을 느끼는 동물은 인간 외에 또 있을까 싶습니다. 성선설을 주장한 맹자는 측은지심(惻隱之心)이야말로 사람의 본성 중 하나라고 했는데, 저도 그렇게 생각합니다. 반대로 말하면 측은지심이 없는 사람은 사람도 아니라는 뜻이지요... 2020. 5. 7.
슬픈 눈을 한 저지대의 여인 (Sad-eyed lady of the lowlands) 가사 해설 제 자동차를 얻어타시는 분들은 대개 존 바에즈(Joan Baez)의 노래, 좀 더 정확하게는 밥 딜런(Bob Dylan)의 노래를 바에즈가 다시 부른 곡에 시달리십니다. 나이에 따라, 어떤 분들은 '저와 노래 취향이 비슷하시군요' 하는 분들도 있습니다만 특히 젊은 분들은 '이건 뭐 미국 타령이네요'라고 평하는 분들도 있습니다. 어떤 분은 '멜로디는 같은 것이 계속 반복되네요' 라고 씁쓸하게 코멘트를 하시기도 합니다. 실제로 밥 딜런의 노래는 멜로디보다는 가사가 매우 중요합니다. 밥 딜런은 30개가 넘는 그래미 상도 받았지만 노벨 문학상을 받을 정도로 그의 가사는 많은 사람들에게 시적인 영감을 줍니다. 오늘 소개드리는 Sad-eyed lady of the lowlands도 마찬가지입니다. 이 노래는 196.. 2020. 4. 9.
존 바에즈가 전우애를 노래했다 ? - Brothers In Arms 가사 해설 최근에 열심히 보는 웹툰이 있습니다. '호랑이 형님'이라고 네이버에서 토요일에 연재하는 웹툰인데, 우리 전통 설화와 판타지와 조선 초기의 역사를 오밀조밀 짜맞춘 액션+귀요미+무협+의리 계열의 웹툰입니다. 제가 볼 때 정말 대단한 명작입니다. 링크는 아래와 같습니다. https://comic.naver.com/webtoon/list.nhn?titleId=650305&weekday=sat 나름대로 줄거리가 복잡한 만화라서 여기에서 설명을 하기는 좀 그렇고, 최근 줄거리를 요약하면 곰 일족의 수장이 일족의 목숨을 구하기 위해 일족의 새끼 중에서 가장 강한 새끼곰을 골라 끔찍한 고통을 겪을 용병으로 요괴들에게 보내는 사연이 나왔습니다. 그런데 그 장면에 우연히 끼어들게된 그런 용병 출신의 다른 짐승이 그런 현실.. 2019. 12. 19.
이보다 더 좋은 축복 노래는 없다 - Forever Young 가사 해설 맨 처음 이 노래를 대충 들었을 때, 뭔가 연인 사이에서 불러지는 노래인가 싶었습니다. 다만 '네가 영원이 젊었으면 좋겠구나'라는 부분이 좀 이상했어요. 연인 사이에서 할 이야기는 아니쟎아요 ? 무슨 불로초를 바라는 진시황의 노래도 아니고 말이지요. 좀더 가사를 들어보고 제가 내린 결론은, 이건 자기 아이를 위한 축복 노래라는 것이었습니다. 인터넷에서 이 노래의 배경을 뒤져 보니, 역시 밥 딜런이 자신의 아들을 위해 지은 노래더군요. 다시 들어봐도, 자신의 아이를 위해 이보다 더 나은 축복의 가사는 없을 것 같습니다. 종교가 무엇이든, 아이의 장래 희망이 무엇이든, 아이가 공부를 잘하든 운동을 잘하든 혹은 어떤 것에든 뛰어난 점이 없더라도, 모든 경우에 잘 어울리는 가사에요. 인간이 항상 젊을 수는 없지.. 2019. 11. 14.
언니의 사랑을 담은 축가 - Sweet Sir Galahad 가사 해설 제가 고등학교 때부터 좋아하던 60~70년대 포크송 가수인 존 바에즈(Joan Baez)는 주로 자신의 오리지널 송보다는 다른 가수의 노래를 재해석해서 부른 것이 많습니다. 요즘은 그런 노래를 커버(cover) 송이라고 한다고 들었고, 요즘은 유튜브 등에서 그런 커버 송을 부르는 유튜브 스타들이 많다고 알고 있습니다. 꼭 그런 것은 아니겠습니다만, 60~70년대에는 자신이 직접 작사작곡한 노래를 부르는 가수나 밴드들이 많았습니다. 존 바에즈는 워낙 타고난 목소리를 바탕으로 인기 가수가 되었지만, 작사작곡 실력은 그렇게까지 정상급은 아니었지요. 전에 소개드린 Diamonds and Rust라는 존 바에즈가 작사작곡한 노래의 가사 속에서도 존 바에즈는 '밥 딜런이 내 작사가 형편없다고 했다'라고 말하고 있지.. 2019. 6. 20.
코끼리 그래프와 lunch bucket - "North Country Blues" 가사 해설 경쟁력 있는 해외 저가품에 밀려 한나라의 산업이 쇠퇴하는 일은 요즘 흔합니다. 가장 대표적인 것이 미국의 제조업, 특히 철강업이나 조선업 같은 것입니다. 첨단을 달리는 IT 산업에서도 마찬가지입니다. 요즘 인텔을 누르고 잘 나가는 AMD 같은 프로세서 업체는 정작 반도체 공장을 가지고 있지 않습니다. 대부분 대만의 TSMC에서 위탁생산을 하지요. 우리나라 삼성전자도 비메모리 반도체 분야를 키우기 위해 AMD나 IBM과 협업을 늘려나가고 있습니다. 아이폰도 대부분 중국에 공장을 둔 대만업체인 폭스콘에서 생산합니다. 그렇게 더 경쟁력있는 제품 생산을 위해 생산비가 더 싼 곳으로 공장을 옮겨버리는 것을 오프-쇼어링(offshoring)이라고 하지요. (어린 왕자가 아니더라도 코끼리가 보여야 정상입니다.) 이런.. 2019. 6. 6.
하나님은 왜 인간을 만들었을까 - Bridge Over Troubled Water 가사 해석 제가 올해 들어 '사람은 왜 태어났고 인생에는 대체 어떤 의미가 있는가'라는 근본적인 회의감에 빠지게 되었습니다. 그 때문에 요즘은 뉴스도 거의 보지 않고, 중독된 것처럼 열심히 하던 게임도 끊고, 페북도 거의 하지 않고, 체중도 꽤 줄였습니다. 심지어 이 블로그도 접을까 하다가 마음이 정리될 때까지 그냥 당분간은 번역으로 명맥을 유지하고 있지요. 사실 인생이란 무엇이고 무슨 의미가 있는가 하는 의문은 모든 사람들이 한두번쯤, 어쩌면 평생 고민하는 문제이긴 합니다. 그래서 모든 학문의 끝판왕은 철학이고 철학을 하다보면 결국 신학으로 빠져들게 된다는 소리를 와이프가 하던데, 저도 거기에는 꽤 공감하는 편입니다. 성경에서도 삶은 참으로 허망하고 헛된 것이라고 나옵니다. (전 1:2) 전도자가 이르되 헛되고 .. 2019. 5. 16.
Bookends - 영화 '500일의 섬머' 속 가사 해설 '500일의 섬머'라는 2009년도 영화가 있습니다. 공짜를 좋아하는 저는 또 케이블 TV로 봤지요. 원래 독립 영화로 만들어진 이 영화는 Fox Searchlight Pictures가 배포를 맡아 선댄스 영화 페스티벌에서 최초 상영되었고, 의외로 좋은 평가와 인기를 끌어내어 제작비 750만불의 8배인 6천만불의 매출을 올렸습니다. (사람들은 변해. 감정도 변하고. 그게 한때 나눴던 사랑이 진실되지 않았다던가 진짜가 아니었다는 이야기는 아니야. 다만 그건 사람들이 성장할 때, 때로는 서로 멀어지는 방향으로 성장한다는 뜻이지.) 배트맨 시리즈 The Dark Knight Rises에서 로빈 역으로 나와서 잘 알려진 조셉 고든-레빗(Joseph Gordon-Levitt)이 주연을 맡은 이 영화는 한줄 요약하.. 2019. 4. 25.
Aubrey - 아쉬움과 그리움, 회한의 노래 제가 즐겨읽던 Aubrey-Maturin 시리즈는 나폴레옹 전쟁 당시 영국 해군을 배경으로 한 무용담 소설로서, 그 주인공 이름이 Jack Aubrey입니다. 여러분은 Aubrey라는 이름이 남자 이름 같습니까, 여자 이름 같습니까 ? 생각해보면 유럽 계통의 모든 family name은 다 남자 이름입니다. 한번도 여성스러운, 가령 Elizabeth나 Jessica 같은 이름이 family name으로 쓰이는 것을 본 적이 없어요. 그런 것을 보면 분명히 Aubrey는 남자 이름입니다. 그런데 이건 현대 영미권 사람들에게도 좀 헷갈리는 문제인가 봐요. 구글에 'Is aubrey male' 까지만 써도 "is aubrey a male or female name"라는 문장이 자동 제시됩니다. 그리고 그 검색.. 2019. 4. 18.
아델의 Make you feel my love는 누가 썼길래...? Make you feel my love라는 노래는 아주 전형적인 사랑 노래입니다. 구애를 하는 사람이 아직 주저하고 있는 상대방에게 '달도 별도 다 따다 줄게' 라고 약속하는 내용의 가사에요. 어떻게 보면 뻔하고 유치한 가사입니다. 하지만 이 노래는 아델의 보컬 외에 그 가사 자체에도 꽤 마음을 뭉클하게 하는 부분이 있습니다. 대부분의 좋은 노래들이 다 그렇듯이, 이 가사의 백미 역시 전체 곡이 80% 정도 진행된 후에 나옵니다. 바로 The storms are raging on the rolling sea and on the highway of regret 이라는 부분이지요. 사랑 노래에서 폭풍 치는 바다가 나오는 것은 놀랍지 않습니다만, 저는 저 on the highway of regret, 그러니까.. 2019. 4. 11.
의외의 가사를 가진 샹송 - Non, je ne regrette rien (아니, 난 전혀 후회하지 않아) 가사 해석 우리나라 사람들은 일본을 우습게 여기는 세계 유일의 민족이기도 하지만, 미국 문화에 대해서도 적어도 관념적으로는 무척 낮게 보는 경향이 있습니다. 저는 문화라는 것이 꼭 턱시도 입고 교향악 연주회에 가거나 찬란한 샹들리에 밑에서 르네상스 시대 이탈리아 회화에 대해 이야기하며 와인을 마시는 것이라고는 생각하지 않습니다. 우리가 평소에 입는 평상복, 평소에 먹는 음식, 평소에 흥얼거리는 노래 자체가 가장 중요한 문화 요소라고 생각합니다. 그런 점에서, 저는 현재 지구 최고의 문화 대국은 바로 미국이라고 봐요. 햄버거와 팝송, 영화, 그리고 그런 것들을 통해 형성되는 전반적인 사회 가치관에 있어서 미국만큼 전세계에 강렬한 영향을 끼치는 나라가 없습니다. 그럼에도 불구하고, 어쩌면 너무 그렇게 미국 문화의 파급.. 2019. 2. 7.