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잡상232

미해군 항모전단에 대한 소련 해군의 대응 - 우주전쟁 나찌 패망 이후 미국과 세계를 양분하고 패권을 다투던 쏘련은 내심 큰일났다는 공포감에 사로잡힘. 무시무시한 미국과 패권을 다투기엔 자신들의 기술력과 물량이 너무 딸린다는 사실을 누구보다 잘 알고 있었기 때문. 특히 육군과 공군에서는 어느 정도 비벼볼 수 있었으나 세계 무대에서 경쟁하기에는 쏘련 해군은 지들이 보기에도 너무나 후짐. 그래서 쏘련은 일단 미해군과 정면 대결은 피하고 잠수함, 장거리 폭격기, 그리고 대함 미쓸 개발과 배치에 치중. 문제는 그럴 경우 별로 넓지도 않은 쏘련 영해에서 미해군과 어느 정도 싸워볼 만해졌으나, 대서양이나 태평양은 고사하고 공군 전투기들의 활동 범위를 벗어나는 북해 일대만 해도 항모를 앞세운 미해군에게 도저히 대적이 안됨. 장거리 폭격기로 그 갭을 메꾸려 했으나 F-14.. 2022. 6. 30.
포클랜드 전쟁 마무리 - 배상금, 전리품, 파장 아르헨티나는 다들 아시다시피 무모한 침공과 그에 따른 패전의 결과 군사정권이 결국 뒤집어졌음. 다음해인 1983년 10월 선거에서 알폰신 대통령이 뽑히면서 페론당이 끝장남. 영국은 승전으로 버프를 얻은 댓처의 보수당이 정권 연장에 성공. 근데 일설에 따르면 승전 버프라기보다는 전쟁으로 인해 전체 공업 생산이 3% 늘어나면서 경제적으로 낙관론이 커진 것이 선거 승리의 주된 원인이라고도 함. 하지만 영국은 258명의 전사자와 6척의 군함, 그리고 34대의 항공기를 상실했고, 전쟁비용으로 약 28억 파운드를 날림. 이는 현재 가치로 대략 92억 파운드, 그러니까 대략 14.5조원을 남대서양에 쏟아부은 것. 영국이 아르헨티나의 항복을 받아내었으니 전쟁 배상금이 있었을까? 없었음. 어차피 아르헨티나는 당시 몇년마.. 2022. 6. 16.
포클랜드 전쟁 잡담 - 아르헨티나군의 항복 포클랜드 섬 서쪽의 산 카를로스에 상륙한 영국군은 지속적인 상륙을 통해 병력을 계속 증강시키며 일부는 걸어서, 일부는 헬기로, 일부는 상륙선을 타고 바닷길로 섬 동쪽의 주타겟인 Port Stanley로 접근. 이때 포트 스탠리를 어떻게 공략하느냐에 대해 육군 지휘관인 Wilson 준장과, 여태까지 상륙을 지휘한 해병 지휘관인 Thompson 준장의 의견이 갈림. Wilson : 전투란 집중에 의한 돌파가 기본. 남쪽의 해리엇 산 방면에 전병력을 집중시켜 돌파한 뒤 포트 스탠리를 들이치자. Thompson : 포트 스탠리 서쪽에 병풍처럼 늘어선 산들을 모조리 점령하자. 시간은 걸리겠지만 그래야 뒤통수 걱정없이 안정적으로 작전할 수 있다. 둘다 그럴싸 한 말이긴 한데, 둘 중 하나를 채택하고 그에 대한 책임.. 2022. 6. 9.
포클랜드 전쟁 잡담 - 불침항모 HMS Sheathbill 포클랜드 전쟁 당시 CAP (Combat Air Patrol)을 수행하던 로열네이비 Sea Harrier들의 체공시간은 spec상으로는 미쓸 2발과 기관포 등의 무장을 한채 90분. 단순 ferry 거리도 무려 3,220 km. 이것만 보면 대략 300km 밖에서 작전을 수행하던 두 척의 항모에서 이함한 해리어들이 포클랜드 섬에서 제공권을 장악하는데는 큰 문제가 없어 보임. 그러나 실전에서의 무기는 언제나 spec상보다 떨어지는 범. 실제 체공시간은 75분이었는데 그나마 항모에서 출발하여 포클랜드를 찍고 턴하면 65분이 걸림. 즉, 실제로 포클랜드 상공에서 CAP을 칠 수 있는 시간은 고작 10분. 이 문제를 해결하기 위해 원정 초기부터 고려하던 것이 FOB (Forward Operating Base)... 2022. 6. 2.
포클랜드 전쟁 잡담 - 구스그린(Goose Green) 전투 (하) 존스 중령이 전사한 뒤 양측의 싸움은 개싸움으로 발전. 고지를 점거한 아르헨티나군은 관측을 통해 아군의 포격을 효과적으로 유도할 수 있었으므로 언덕 아래 영국군 A중대에게 신나게 포격을 퍼부을 수 있었으나, 영국군은 눈에 보이는 것이 거의 없었으므로 영국군의 야포 3문은 별다른 명중탄을 내지 못함. 아마 요즘처럼 드론이 있었다면 이야기가 많이 달랐을 것. 이 상황에서 결정적인 공훈을 세운 것은 현장에 밀접해 있던 영국군 A중대의 2문의 박격포. 이들은 위기의 상황에서 2시간 동안 총 1000발이 넘는 포격을 언덕 위 아르헨티나 참호에 퍼부었음. 말이 쉽지 2시간 동안 계속 15초에 1발씩 쏜 거임. 그야말로 엄청난 스태미나. 이 포격은 아르헨티나군을 직접 살상하기도 했지만 언덕 위에서 포격을 유도하던 관.. 2022. 5. 26.
포클랜드 전쟁 잡담 - 첫 지상전, 구스그린(Goose Green) 전투 (상) 1982년 5월 21일 산 카를로스에 상륙한 영국군은 병력과 군수품 하역 속도도 느린데다 일단 교두보 확보가 우선이었으므로 5월 25일까지 산 카를로스 일대에 참호를 파는 등 진지 강화와 정찰 정도만 수행. 왜 당장 진격을 하지 않았을까? 당장 아르헨티나 지상군이 진을 친 곳은 크게 2곳이었는데, 하나는 섬 반대편에 있는 주목표인 Port Stanley, 나머지 하나는 남서쪽에 있는 지협에 위치한 Goose Green. 영국군은 항구와 공항이 있는 포트 스탠리만 함락시키면 나머지 아르헨티나군은 그냥 굶겨죽일 수 있으므로 신경쓰지 않아도 된다고 판단. 특히 구스그린에 있는 아르헨티나군은 영국군이 북쪽으로 빙 돌아가거나 헬리콥터로 이동하면 영국군의 작전에 아무런 영향을 끼치지 못한 채 그냥 쓸데없이 분산된 .. 2022. 5. 19.
포클랜드 전쟁 잡담 - SS Atlantic Conveyor의 격침 1982년 포클랜드 전쟁이 발발했을 때, 몰락해가던 영국 해군은 1만에 근접하는 지상군을 수송할 여력이 없었음. 그래서 40여척의 민간 화물선을 징발. 이를 STUFT (Ships Taken Up From Trade)라고 불렀음. 그 중 대표적인 것이 여객선 Queen Elizabeth II와 Canberra. 각각 병력 3천과 2천4백을 수송. 이런 민간 선박들은 그래도 전쟁터에 간다고 긴급히 이런저런 개조를 했는데, 대표적인 것이 주요 부위에 철판을 덧대어 조금이라도 방탄 효과를 주는 것과 함께 해상보급을 위한 케이블 장치 등. QE2에는 헬기 착함판과 함께 자기 반응 기뢰에 대응하기 위해 전자석을 이용한 반자기 장치도 갖추었고, (비록 화재 위험성에는 오히려 더 안좋았지만) 병사들의 군홧발에 비싼 .. 2022. 5. 12.
포클랜드 전쟁 잡담 - 외로운 잠수함의 모험 1982년 4월 2일 새벽, 500여명의 아르헨티나군이 포클랜드에 기습상륙하면서 시작된 포클랜드 전쟁에서 첫 희생자는 영국군이었을까 아르헨티나군이었을까? 흔히 짧은 저항 뒤에 영국 해병대가 항복했다고 알려졌으나 실제로는 꽤 격렬한 전투가 있었음. 아르헨티나군은 잠자는 영국 해병들을 덮치기 위해 깜깜한 밤중에 Moody Brook 병영의 침실들에 수류탄을 집어던지며 공격을 시작. 폭발과 총격이 난무했지만 무디 브룩 병영은 모두 빈 방. 이미 아르헨티나군의 상륙을 알아챈 57명의 영국 해병대와 11명의 해군 지도제작병들은 지사 공관으로 몰려가 거기서 방어선을 구축. 거기서도 맹렬한 총격전이 벌어졌고, Amtrack 장갑차를 향해 로켓포와 구스타프 무반동총도 발사됨. 아르헨티나군의 Amtrack 장갑차 1대를.. 2022. 5. 5.
포클랜드 전쟁 잡담 - 영국 지상군의 대공 미사일 포클랜드 전쟁에서 영국 지상군이 사용한 Rapier 대공 미쓸은 원래 저공 침투하는 적 항공기를 요격하기 위해 저가형 단거리 대공 미쓸로 1960년대에 개발되어 70년대에 실전배치된 것. 저공 침투하는 적기를 요격하는 저가형이다보니 유도 방식은 의외로 간단. 즉, 적기가 날아오는 것을 레이더가 아닌 눈으로 보고 쏜 뒤, 카메라에 보이는 미사일과 목표물을 눈으로 보고 (비디오 게임처럼) 조이스틱을 이용해서 유도하는 것. 다만 목표물에 충분히 접근하면 그때부터는 미사일의 자체 radar를 이용하여 자동 유도되는 semi-active radar homing 방식. 그래서 발사대에는 아예 레이더를 달지 않는 것도 고려했으나, 아무리 저공 침투하는 적기라고 해도 눈만으로 찾는 것보다는 조기 경보용으로 레이더를 갖.. 2022. 4. 28.
러시아 순양함 모스크바 침몰의 미스터리 대함 미쓸에 얻어맞지 않기 위해서 군함에는 다양한 요격 미쓸과 CIWS 등을 갖추지만 가장 기본적인 것은 빠른 속도. 군함이 빨라야 시속 55km/h를 넘기 어려운데 음속으로 날아오는 미쓸을 피할 수 있는가? 군함이 빨라야 하는 이유는 지구가 둥글기 때문. 아무리 강력한 레이더가 있다고 해도 어지간한 높이에 달린 레이더가 볼 수 있는 수평선까지의 거리는 30km 남짓. 그러니 해안 레이더 사이트에서 50km 이상 떨어진 군함은 대략 안심해도 됨. 아무리 사정거리 300km의 지대함 미쓸이 있다고 해도, 뭐가 보여야 쏠 것 아닌가? 하지만 적 항공기가 하늘에서 look-down한다면? 그 항공기가 Tu-95나 Tu-22처럼 장거리 대함 미쓸을 갖춘 것이 아니라고 해도, 그 항공기가 군함의 정확한 좌표를 지.. 2022. 4. 21.
포클랜드 전쟁 잡담 - 항모와 수송선 5월 21일 첫날 아르헨티나 공군기들의 폭격으로 피해를 입은 것은 HMS Ardent 뿐만이 (당연히) 아니었음. IAI Dagger 전투기들이 들이닥쳐 HMS Antrim에게 폭탄을 투하. 모두 불발탄이었나 대거 전투기들은 30mm 기관포로 기총 소사를 가한 뒤에야 돌아감. 이 첫날 전투부터 아르헨티나 공군의 폭탄에는 불발탄이 매우 많아서 이날 하루에만 총 13발의 폭탄이 불발로 끝남. 이어서 날아든 대거 전투기들은 HMS Argonaut와 HMS Broadsword(아래 사진1)를 노렸고, 이어서 다른 대거들이 날아와 HMS Brilliant를 공격. 그러나 쓸만한 단거리 대공 미쓸인 Sea Wolf를 갖춘 몇 안되는 구축함 중 한 척인 브로드소드의 시울프 미쓸이 위력을 발휘해 대거 1대를 격추시키고.. 2022. 4. 14.
포클랜드 전쟁 잡담 - HMS Ardent의 고난 정찰 임무를 띠고 포트 스탠리에서 날아온 최초의 푸카라(Pucara) 쌍발 프로펠러 공격기가 격추된 지 15분 후, 3대의 푸카라가 더 날아옴. 이들은 약 35km 떨어진 구스그린(Goose Green) 지협의 임시 비행장으로부터 날아온 것. 즉각 영국 구축함들과 프리깃들이 대공포를 쏘며 응사했으나, 프로펠러 공격기의 느린 속도에도 불구하고 격추가 쉽지 않았음. 결국 이들 중 최초로 격추한 된 것은 이미 상륙해서 패닝 헤드 언덕 위에서 정찰 중이던 SAS 대원이 쏜 견착식 스팅어 미쓸에 의한 것. 조종사는 사출한 뒤 결국 어찌어찌 아르헨티나군으로 돌아감. 나머지 2대는 Sea Harrier들에 의해 요격됨. 한대는 편대장 Nigel “Sharkey” Ward 중령이 직접 공격했는데, 연약하고 느린 프로펠.. 2022. 4. 7.