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전체 글343

더 나은 남편이 되기 위한 팁 최근 코로나-19 사태로 인해 재택근무를 하게 되면서 저는 퇴직 이후 삶을 미리 경험하게 되었습니다. 집에서 와이프와 함께 지내는 시간이 극적으로 많아진 것이지요. 뉴스를 보면 이렇게 세계적으로 재택근무나 자가격리가 계속 되면서 코로나 베이비 붐이 예상된다는 소식도 있지만 가정 폭력 증가라는 안타까운 소식도 들려옵니다. 집이 아주 넓은 부자들이야 이야기가 다를 수 있겠습니다만, 좁은 집에서 24시간 같이 편하게 지내려면 좋은 남편이 되어야 합니다. 그래서 찾아보았습니다. 그런데... 저 아래에서 보시겠습니다만 미국인들 갬성으로 만들어진 것이라서 우리 취향에는 너무 오글거리는 것이 많습니다. 그래서 저 개인적으로 생각하는 '더 좋은 남편이 되기 위한 8가지 팁'을 먼저 정리해 보았습니다. 물론 저 개인 관.. 2020. 4. 16.
맨손과 성벽 - 스몰렌스크 전투 (4) 나폴레옹이 눈 앞의 스몰렌스크에 집착하지 않고 다른 도하 지점을 찾기 위해 드네프르 강 상류로 병력을 파견한 것은 매우 정확한 판단이었습니다. 다만 그 지휘관으로 쥐노(Jean-Andoche Junot)를 선정했다는 것이 일단 좋지 않았습니다. 쥐노는 무명이던 나폴레옹의 출세 계기가 되었던 1793년 툴롱 포위 작전에서 만난 첫 부하이자 친구로서, 누구보다도 오래 나폴레옹의 측근으로 있던 사람이었습니다. 아주 오랜 기간 함께 동고동락했던 쥐노에게 주요 보직을 맡기지 않았다는 것은 한마디로 쥐노에게 뛰어난 재능이 없었다는 것을 뜻합니다. 일설에 따르면 그는 나폴레옹의 제1차 이탈리아 침공 작전 때, 로나토(Lonato) 전투에서 머리에 심한 부상을 입었는데, 그때 이후로 성격이 변하여 성급하고 자제력이 떨.. 2020. 4. 13.
슬픈 눈을 한 저지대의 여인 (Sad-eyed lady of the lowlands) 가사 해설 제 자동차를 얻어타시는 분들은 대개 존 바에즈(Joan Baez)의 노래, 좀 더 정확하게는 밥 딜런(Bob Dylan)의 노래를 바에즈가 다시 부른 곡에 시달리십니다. 나이에 따라, 어떤 분들은 '저와 노래 취향이 비슷하시군요' 하는 분들도 있습니다만 특히 젊은 분들은 '이건 뭐 미국 타령이네요'라고 평하는 분들도 있습니다. 어떤 분은 '멜로디는 같은 것이 계속 반복되네요' 라고 씁쓸하게 코멘트를 하시기도 합니다. 실제로 밥 딜런의 노래는 멜로디보다는 가사가 매우 중요합니다. 밥 딜런은 30개가 넘는 그래미 상도 받았지만 노벨 문학상을 받을 정도로 그의 가사는 많은 사람들에게 시적인 영감을 줍니다. 오늘 소개드리는 Sad-eyed lady of the lowlands도 마찬가지입니다. 이 노래는 196.. 2020. 4. 9.
전염병 때문에 나폴레옹의 명령을 거역한 어떤 함장 이야기 아마 이 유튜브 영상을 지난 주에 많이들 보셨을 것입니다. https://youtu.be/ayaLwHW-244 이건 승조원들을 코로나-19로부터 구하기 위해 함내의 상황을 언론에 알렸다가 결국 승조원을 구한 대신 보직 해임 당한 크로지어(Crozier) 함장이 미항공모함 USS Theodore Roosevelt 호를 떠날 때의 모습입니다. 승조원들이 모여 박수를 치며 'Captain Crozier'를 외치는데, 아마 우리나라 장군님들은 이 짧은 비디오 클립을 보고 눈살을 찌푸리실 분들이 많았을 것입니다. 함장이 떠나는데 정복을 갖춰입은 엄숙한 의장은 커녕 온갖 사제 티셔츠 쪼가리를 난잡하게 입은 승조원들이 오와 열을 갖추지도 않고 아무렇게나 모여서 마치 축구 경기 응원하는 것처럼 제멋대로 구호를 외치고 .. 2020. 4. 6.
최고를 기대하되, 최악에 대비하라 - 미국 부동산 담보대출 사례 요즘 코로나-19와 유가 때문에 세계 경제가 크게 요동치고 있습니다. 그로 인해 큰 손해를 보는 사람들도 있고, 용감하게 투자해서 큰 이윤을 남기는 사람도 있습니다. 이런 상황 속에서 지인 중 한 분이 '부동산 담보대출 금리는 어떻게 되는 것인가'를 물으셔서, 우리나라 부동산 관련 대출금리의 지표가 되는 COFIX 기준 금리와, 또 거기에 영향을 미치는 미국 국채 금리, 그리고 미국 30년짜리 부동산 담보 대출 금리 (30 year mortgage rate)를 요즘 주의깊게 보고 있습니다. 다행히 (적극적인 미국 재무부의 개입 덕분에 어떻게 보면 당연히) 대출 금리는 떨어지고 있습니다. 그런데 이런 와중에 저같은 경알못은 상상도 못했던 부분에서 문제가 생기더군요. 아래 기사에 따르면 부동산 담보대출 은행.. 2020. 4. 1.
바클레이의 도착 - 스몰렌스크 전투 (3) 스몰렌스크는 인구 1만2천 정도에 건물이 2200 채 정도 있는 작은 도시였고 그 자체로는 특별히 꼭 탈취해야 할 중요한 군사적 가치가 있는 곳은 아니었습니다. 그러나 이 곳은 예카테리나 여제 때에 건설된 민스크-스몰렌스크-모스크바를 잇는 도로의 중간 기점으로서, 그 중간을 가로지르는 드네프르 강을 건널 다리가 2개나 놓여 있었습니다. 나폴레옹이 바클레이의 러시아군을 함정에 빠뜨리기 위해 크게 우회한 것은 좋았으나, 이제 바클레이의 뒤를 치기 위해서는 드네프르 강을 건너야했고 그러자면 스몰렌스크를 손에 넣어야 했습니다. (1812년 당시 스몰렌스크의 성벽과 방어탑 위치입니다. 실제로는 방어탑이 30개가 아니라 훨씬 더 많았던 모양입니다.) 이런 군사적 가치가 있었으므로 스몰렌스크는 그 규모치고는 꽤 탄탄.. 2020. 3. 30.
'서부전선 이상 없다'의 양배추와 보리 이야기 아래 사진은 제가 주말에 가끔씩 해먹는 아침 식사입니다. 만들기도 쉽고, 맛도 좋습니다. 양배추 1/4과 프랑크 소시지 하나를 냄비에 넣고 그냥 물을 절반쯤 넣고 5분간 삶으면 됩니다. 그 다음에 접시에 담고 양배추에 발사믹 식초와 올리브유, 후추와 소금을 뿌리면 끝입니다. 양배추는 값도 싸고 (1kg 한개가 대략 3천~4천원) 무엇보다 쉽게 상하지 않아서 보존에도 유리한데다 섬유질과 비타민이 풍부하고 결정적으로 맛도 좋고 건강에도 좋은 매우 착한 채소입니다. (양배추와 소시지 사이에 있는 것은 병아리콩입니다. 제가 먹어보니 발사믹 식초와 올리브유와 후추와 소금은 빵부터 채소, 콩, 고기 등 모두에 잘 어울리는 만능 조미료입니다.) 채소 샐러드가 건강에 좋다고는 하지만 사실 채소 샐러드는 만들기가 상당히.. 2020. 3. 26.
엇갈린 발걸음 - 스몰렌스크 전투 (2) 바클레이가 7일 밤 바그라티온과 플라토프에게 보낸 명령서는 2가지에 있어서 문제가 있었습니다. 첫째, 독일인 특유의 무뚝뚝함 때문인지 원래 바그라티온과의 껄끄러운 관계 때문이었는지, 바그라티온은 그냥 '우회전하여 전진'이라는 퉁명스러운 명령만 들어있었을 뿐, 그 이유에 대해서는 별 설명이 없었습니다. 그 때문에 바그라티온은 영문을 몰라 당황했고, 일단 명령에 따르기는 따랐지만 마음 속으로는 바클레이에 대한 불신과 불만이 점점 커졌습니다. 둘째, 그나마 플라토프에게는 아예 명령서가 도착하지 않았습니다. 이런 일은 당시 전장에서는 종종 벌어지는 일이었습니다. 무선 통신도 없고 GPS도 없고 항공 정찰도 없으니 아군끼리도 넓은 지역에서는 상호 교신이 안 되는 경우가 많았습니다. 여담이지만 1815년 워털루 전.. 2020. 3. 23.
울며 겨자 먹기 - 스몰렌스크 전투 (1) 7월 27일 밤 비텝스크에서 철수한 바클레이의 러시아 제1군은 약 130km 떨어진 스몰렌스크에 8월 1일에 도착했습니다. 하루 약 32km씩 행군한 셈인데, 당시 군대의 하루 평균 행군 거리가 20km이던 것을 생각하면 꽤 강행군이었습니다. 스몰렌스크는 당시 인구 1만5천 정도의 작은 도시였는데, 무엇보다 튼튼한 벽돌로 쌓은 성벽과 총탑으로 무장된 요새 도시였습니다. 게다가 폭이 거의 100m에 달하고 꽤 깊은 드네프르(Dnieper) 강을 북쪽에 끼고 있어서 방어에 크게 유리했습니다. 드네르프 강은 러시아에서 시작하여 우크라이나를 거쳐 남쪽의 흑해로 흘러들어가는 큰 강인데, 스몰렌스크에서는 동쪽에서 서쪽으로 흘렀고, 스몰렌스크는 강의 좌안, 즉 남쪽에 위치해 있었습니다. 프랑스군이 있는 비텝스크는 스.. 2020. 3. 19.
CNN 기사 정리 : "지난 10년간의 초저금리 - 회사채 위기로 돌아오다" CNN에 보도된 무시무시한 경제 기사 하나를 간략하게 정리해서 공유합니다. 제목은 'Here's what could really sink the global economy: $19 trillion in risky corporate debt' 그러니까 '세계 경제를 침몰시킬 진짜 위협은 19조 달러 규모의 위기 등급 회사채' 입니다. 원문을 읽어보고 싶으시면 아래에서 보시면 됩니다. https://edition.cnn.com/2020/03/14/investing/corporate-debt-coronavirus/index.html 요약 : - 지난 10년간 초저금리로 인해 기업들이 너도나도 빚을 내어 썼고, 그로 인해 회사채가 잔뜩 쌓여있습니다. - 투자적격 등급 중 최하위인 BBB 등급의 회사채는 10년 .. 2020. 3. 15.
영국이 일으키고 세계가 피해를 본 판데믹 - 콜레라 이야기 최근에 누가 '이 코로나-19가 언제까지 이어질지, 인류 역사상 과거에도 이런 전염병이 이렇게 전세계적으로 퍼진 적이 있었는지' 묻길래 최근 나폴레옹의 1812년 러시아 원정 당시 티푸스 관련 조사를 하다가 읽은 콜레라 이야기를 해줬습니다. 꽤 재미있게 듣길래 아예 여기에다 그냥 정리했습니다. 원래 콜레라는 인도 갠지즈 강 유역이 원산지(?)라고 알려져 있는데 유럽에 최초로 알려진 것은 1642년 동인도 제도에서 이 병을 본 네덜란드 동인도회사 소속 의사 카리브 드 본트(Jakob de Bondt)가 자신의 'De medicina Indorum' (인도 의학기)라는 책에 기록한 것이 최초입니다. 콜레라라는 이름은 담즙, 분노 등을 뜻하는 그리스어 χολή (kholē)에서 유래한 것이고 힌두어에서 따온 .. 2020. 3. 12.
각자의 할 일 - 모스크바에서의 알렉산드르 잠시 시선을 나폴레옹으로부터 알렉산드르에게로 돌려보겠습니다. 모스크바를 향해 말을 달리던 알렉산드르의 마음은 당연히 좋지 못했습니다. 1709년 카알 12세(Karl XII)가 이끄는 스웨덴군이 폴타바(Poltava) 전투에서 박살이 난 이후, 러시아 영토 깊숙이 외국군이 쳐들어온 것은 이것이 처음이었습니다. 이런 위기 속에서 러시아 국민들을 다독이고 장병들을 통솔하여 침략군을 막아내는 것이 짜르가 할 일인데, 일단 알렉산드르는 장병들을 통솔하는데는 처참하게 실패한 뒤였습니다. 이제 남은 것은 국민들을 다독여 군에 보낼 보충병들과 보급품을 마련하는 것이었는데, 풀이 죽은 알렉산드르에게는 그것조차 만만한 일이 아니었습니다. 일단 러시아 귀족들과 시민 계급에게는 나폴레옹의 침공이 걱정했던 것보다는 긍정적인 .. 2020. 3. 9.