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잡상

바이러스, 목사님, 그리고 악수

by nasica 2020. 1. 30.


중국 우한발 신종 코로나 바이러스에 대한 공포가 커지고 있습니다만 사실 알고보면 이미 우리 주변에는 더 무서운 전염병이 많이 돌고 있습니다.  가령 올해 1월 15일자 뉴스를 보면 미국은 이미 이 전염병에 1천만 명 정도가 감염되고 최소 4800명이 사망했습니다.  바로 독감입니다.

美 독감 대유행.. 석달새 4800명 사망
https://news.v.daum.net/v/20200115030248873

"지난해 10월 1일부터 이달 4일까지 약 석 달간 미국에서 최소 970만 명의 독감 환자가 발생했다고 미 질병통제예방센터(CDC)가 13일 밝혔다. 이로 인해 최소 4800명이 숨지고 8만7000명이 입원했다. 지난 시즌 같은 기간에 최소 620만 명의 환자가 발생한 것에 비해 독감 환자가 350만 명가량 늘었다."

흔히들 '춥게 입고 다니면 감기 걸린다' 라고 하지만 정확하게는 감기에 걸린 사람 근처에 있으면 감기에 걸리는 것입니다.  근처에 있다는 사실만으로는 감기에 걸리지 않는데, 환자가 재채기 등을 할 때 튀어나오는 미세한 침방울이 공기를 통해 코로 들어오거나 혹은 그런 침방울이 묻은 손을 코에 댈 때 감기가 옮습니다.

코로나 바이러스이건 독감이건 감기이건, 가장 중요한 예방책은 손을 자주 씻는 것입니다.  생각날 때마다 손을 하루에 10번씩만 씻어도 많은 병을 예방할 수 있습니다.  그런데 (제 경험상) 우리나라 사람들의 손씻기 습관은 매우 개탄스러울 정도로 좋지 않습니다.  화장실에서 작은 볼 일을 보고난 뒤에 비누로 정성들여 손을 닦는 사람이 예상 외로 그리 많지 않습니다.  씻는 사람들도 그냥 예의상 물만 슬쩍 적시고 마는 사람들이 많더라고요.  수돗물은 성수가 아니기 때문에 그렇게 적시기만 하면 오히려 세균이 더 폭발적으로 증식됩니다.  대충 물수건으로 닦았으니 괜찮다고 생각하는 분들도 많은데, 그거야 말로 세균 배양을 위한 수분을 충분히 공급하는 꼴입니다.  (바이러스는 반대로 건조한 곳에서 증식이 잘 된다던데...) 

손을 깨끗이 씻어도 뒷자리에 앉은 사람이 계속 기침과 재채기를 해대면 감기나 독감이 옮을 가능성이 많습니다.  따라서 음식점이나 극장, 쇼핑몰처럼 사람 많은 밀폐된 공간에는 가지 않는 것이 좋습니다.  그래서 전염병에 대한 공포심이 커지면 당연히 경제에 좋지 않습니다.  어떻게 생각하면 극장이야 집에서 VOD를 봐도 되고 음식이야 배달을 시켜먹으면 됩니다.  쇼핑도 온라인으로 하면 됩니다.  그래도 경제, 특히 고용에는 꽤 큰 타격이 올 것이라고 생각합니다.  

그런데 방송이나 언론에서도 감히 언급을 못하는 장소가 있습니다.  바로 교회입니다.  1주일에 한 번씩 수백 수천 명이 모여 기침, 재채기를 공유할 뿐만 아니라 큰 소리로 찬송가를 부르며 침을 튀기는 밀폐 공간인 교회야 말로 코로나 바이러스나 독감이 전염되기 딱 좋은 장소거든요.  저도 교회를 다닙니다만 사실 독감이 유행할 때는 가정 예배로 대체하는 것이 낫지 않을까 하고 생각하곤 합니다.  특히 자신이 감기 기운이 있다 싶으면 교회에 안 나가는 것이 기독교 공동체에 도움이 되는 일인데, 그렇게 아프다고 교회를 빠지는 것이 교인으로서 의무를 다하지 않는 일이라고 생각해서 어떻게든 꼭 나오시는 분들도 있습니다.  그런 분들은 다른 사람들을 위해 마스크라도 끼고 계셔야 하는데, 교회 안에서 마스크를 끼는 것이 무례한 일이라고 생각하시는지 교회 밖에서는 쓰고 계셔도 교회 안에서는 벗는 경우도 많더라고요.  


(2009년 H1N1 바이러스가 대유행할 때의 어느 교회 사진입니다.  교회에서도, 아니 특히 교회에서는 마스크를 낄 필요가 있습니다.  특히 감기 환자가 마스크를 착용해야 합니다.  마스크는 감기 걸린 사람 자신을 보호하는 것이 아니라, 감기 걸린 사람으로부터 다른 사람들을 보호하기 위해 환자가 꼭 착용해야 하는 물건입니다.)  

 

(재채기나 기침을 할 때는 절대 그냥 허공에 하시면 안되고 가려야 합니다.  그렇다고 손으로 가리셔도 안 됩니다.  대개 그렇게 기침을 막으면서 묻은 바이러스를 손을 통해 문 손잡이나 엘리베이터 버튼 같은 것에 옮기기 때문입니다.  자신의 자켓 안쪽에 하거나 자켓을 입고 있지 않을 경우 그림처럼 자신의 팔꿈치 안쪽에 하는 것이 맞습니다.  손수건이나 휴지에 하는 것도 안 좋은 것이, 그래봐야 결국 손수건을 잡은 손에 바이러스가 묻어날 확률이 많기 때문입니다.)



아직 코로나 바이러스가 모든 신도들이 교회에 나가지 않아야 할 정도로 심각한 것 같지는 않습니다만, 아마 사태가 심각해져도 방송이나 언론에서도 차마 '교회도 가급적 나가지 마세요'라는 말은 하지 못할 것입니다.  굉장히 민감한 문제이거든요.  실제로 이런 위기 상황일 수록 신도들은 마음의 위안과 하나님의 보호를 바라고 교회에 가고 싶어합니다.  또 교회에서도, 신도들이 안 나오면 당장 헌금을 걷지 못하므로 운영에 큰 타격이 옵니다.  

제가 가장 찜찜하게 생각하는 것은 교회에서의 악수입니다.  보통 예배가 끝나면 신도들이 나가는 길에 목사님과 장로님들이 줄지어 서서 웃으며 신도들과 일일이 악수를 합니다.  수백 명의 신도들 중에 누군가는 감기에 걸렸을것이고 기침을 하다 입을 손으로 가린 사람도 있을텐데, 그렇게 손에 코로나 바이러스나 독감 바이러스를 묻힌 사람이 목사님 손을 매개로 해서 모든 신도들과 최악의 피부 접촉을 하는 것입니다.  이건 전염병 전파에 있어 최악의 환경입니다.  


전에 다니던 교회에서의 일이었는데, 제가 한번은 감기에 걸렸습니다.  그래서 "제가 감기라서요..."라고 하며 악수를 사양하자 목사님은 신도들과 악수하는 것이 자신의 의무라고 생각하셨는지 "에이 난 괜찮아" 라며 굳이 제 손을 잡으려고 하시더라고요.  제가 평소 버르장머리가 없는 편이라서 황급히 "제가 안 괜찮습니다"라며 매몰차게 손을 뿌리쳤는데, 그러니까 목사님이 상당히 멋적은 표정을 하시며 섭섭하게 생각하시더라고요.  

 

(악수는 전염병 예방 측면에서 매우 좋지 않습니다.  특히 목사님처럼 모든 신도들과 악수를 연이어 하는 경우가 최악이에요.)



원래 악수는 서양에서 들어온 인사법입니다.  고대 그리스 시절에도 이미 악수가 있었다고 하니까 굉장히 오래된 것인 모양인데, 지금은 전세계에 다 퍼져 있습니다.  우리나라에는 아마도 미국인들을 통해서 수입된 것 같은데, 원래 미국에서는 악수할 때 서로의 눈을 쳐다보며 힘있게 손을 쥐는 것이 예의랍니다.  대충 슬쩍 쥐면 '이 인간이 나와 신체 접촉을 불쾌하게 생각하는구나' 또는 '뭔가 캥기는 것이 있나?' 라는 생각을 할 수도 있다고 하네요.  그에 비해 우리나라에서는 손을 꽉 쥐면 '뭐야 이거 한번 해보자는거야?' 라는 공격적인 신호로 받아들이지요.  또 대개 우리나라에서는 윗사람과 악수를 하며 상대의 눈을 똑바로 쳐다보다가는 '건방진 놈'이라는 소리를 듣기 딱 좋습니다.  악수를 하며 동시에 고개를 숙이는 것이 보통이지요.  다만 우리나라에서도 군복을 입은 군인은 절대 악수를 하며 고개를 숙여서는 안 된다고 알고 있습니다만, 맞는지 모르겠습니다.  이건 몰라서 여쭙는 건데, 원래 군복 입은 군인은 공식적인 자리에서는 어떤 경우에도 고개를 숙여서는 안되지 않나요 ?   몇 주전에 직접 본 일입니다만, 국회 옆문으로 웬 고급 승용차가 들어가더라고요.  그런데 거기 서계신 경찰인지 경비원인지 아무튼 제복을 입은 분이 그 차를 보고 거수 경례를 하더니 곧 손을 내리고 어정쩡하게 고개를 숙여 절을 하더라고요.  대체 그 차에 누가 탔길래, 또 저 경비원은 대체 교육을 어떻게 받았길래 저렇게 족보에도 없는 경례를 하나 싶었습니다. 

 

 

(고대 그리스 시대의 악수)

 

(트황상이 아베에게 시전해서 유명해졌던 19초짜리 파워 악수를 통한 교육...  외신에도 '누가 진짜 보스인지 알려주는 19-seconder' 라고 표현하더군요.)

 

(그러나 트황상은 젊고 근육질인 캐나다 총리 트뤼도에게 굴욕을 당하는데...  저 트위터 포스팅의 'Do you even lift, bro?'에서 lift는 역기 운동을 뜻하는 것으로서,  '이봐, 자네 운동 하기는 하나?' 정도의 표현으로 보면 되겠습니다. )

 



아무튼 분명히 악수는 전염병 전파에 딱 좋은, 보건적으로 좋지 않은 예절입니다.  그래서 2009년 H1N1 바이러스가 대유행할 때, 캘거리(Calgary) 대학의 의대 학장 피즈비(Tomas Feasby)라는 분이 '악수보다는 주먹 맞대기(fist bump)를 권고한다' 라고 제안하기도 했습니다.  저도 거기에 대찬성입니다.  우리 사회는 특히 연장자에 대한 예절이 과다해서, 역으로 나이가 많은 사람들이 피해를 볼 지경이라고 저는 생각합니다.  가령 직장에서만 해도 자기 팀에 자기보다 나이 많은 직원이 새로 들어오는 것을 원하지 않습니다.  그로 인해 나이 때문에 취업에서 차별을 받게 됩니다.  악수를 피스트 범프로 바꾼다고 우리 사회에서 그런 나이에 대한 강박관념이 없어질 것 같지는 않지만, 그래도 작은 계기가 되지 않을까 합니다.  무엇보다, 교회 같은 곳에서 목사님이 친절하게 모든 신도들에게 바이러스를 나눠주는 일은 줄어들 것이라고 생각합니다.  


(제가 피스트 범프를 보고 진짜 멋지다 라고 생각했던 유명한 사진입니다.  대통령과 청소부가 서로 동등하게 피스트 범프를 나눌 수 있는 사회 분위기가 되었으면 합니다.)

(당시 미국 선거에서 이 짤이 많이 돌아다녔지요.)

 

(하지만 미국에서도 피스트 범프에 대해 부정적인 시각이 많았습니다.  2008년 오바마가 대통령 선거 운동을 할 때 와이프인 미쉘과 피스트 범프를 했는데, 그에 대해 폭스 뉴스의 한 앵커가 '테러리스트들이 하는 주먹질'이라고 비난했다가 나중에 사과하기도 했습니다.)



그런데 아무리 생각해봐도 당장 이번 일요일에 목사님에게 주먹을 들이밀진 못할 것 같습니다.  저도 목사님에게 악수를 하면서 고개를 숙여 절도 동시에 하는데, 피스트 범프를 하면서 고개를 숙이면 진짜 어정쩡할 것 같거든요.  그렇다고 목사님에게 인사를 하면서 고개를 빳빳이 들기도 그렇고... 그냥 역시 우리 전통 방식으로 공손하게 고개 숙여 절만 하고 와야겠어요.  피부 접촉이 전혀 없으니 그게 전염병 예방에는 훨씬 좋네요.  

 

 

** 이번 신종 코로나 바이러스 사태를 통해 우리 사회의 집단 증오심이 또 드러나는 것 같아 마음이 아픕니다.  성현들의 말씀을 생각합시다.

 

남에게 대접을 받고자 하는 대로 너희도 남을 대접하라 - 예수님 (눅 6:31)

 

자기가 원하지 않는 것은 남에게 베풀지 말라 (己所不欲勿施於人) - 공자님 (논어 위령공 편) 





Source : https://en.wikipedia.org/wiki/Handshake
https://en.wikipedia.org/wiki/Fist_bump
https://www.telegraph.co.uk/news/2017/02/11/donald-trump-mocked-awkward-handshake-japanese-prime-minister/
https://www.newstatesman.com/politics/staggers/2017/02/brief-history-donald-trump-s-handshakes
https://www.newyorker.com/magazine/2008/07/21 

 

 

댓글29

    이전 댓글 더보기
  • 나삼 2020.01.30 19:26

    자영업자로서 죽을 맛 입니다 저는 3월에 대목인데 그 때가 전성기가 올 수도 잇다고 하더군요. 메르스때가 생각나서 끔찍합니다
    답글

  • 샤르빌 2020.01.31 08:46 신고

    연장자에 대한 예우가 지나쳐서 역으로 차별을 당한다.. 공감입니다 복학생시절 투명 학우 취급 받았던걸 생각하면..ㅠ
    답글

  • Hedgehog 2020.02.01 17:21

    https://www.google.com/search?q=pat+and+mat+gif&tbm=isch&ved=2ahUKEwjE8eWx9a_nAhUB8pQKHTsKAaQQ2-cCegQIABAC&oq=pat+and&gs_l=mobile-gws-wiz-img.1.0.35i39l2j0l3.23610.25646..26533...2.0..0.231.1201.0j6j1......0....1.......5..35i362i39j0i3.-f2QdCb_xQs&ei=XDQ1XsTTIoHk0wS7lISgCg&bih=652&biw=412&client=ms-android-kt-kr&prmd=ivn#imgrc=-O4HvEh1v5gJvM


    유명한 패트와 매트의 끝날때쯤의 인사법 이건 어떨까요 ㅎ
    답글

  • 원우두 2020.02.01 21:10

    지나가던 어느 교회 부목사입니다. 지난 주 중에 교단에서 공지가 왔습니다~ 포스팅하신 내용대로 신종 코로나 바이러스에 대한 우려로 악수 대신 목례 등 비접촉적인 방식으로 인사를 하고, 예배실 입구 등에 손소독제를 비치하고 예배 중 마스크 착용을 허용하라는 등등의 내용이었습니다. 다른건 괜찮았는데 손소독제를 도통 구할수가 없네요. 신학교 동기들에게 연락해보니 다들 손소독제를 구할 수 없어서 난리가 났고, 겨울 수련회 등등 행사들도 줄줄이 취소되거나 다른걸로 대체되고 있다고 합니다. 뭐 역시 교계가 이런쪽으로는 반응이 좀 느리기는 하네요.
    답글

  • ori 2020.02.02 12:31

    엄마가 우리 교회에서 아무도 마스크 안쓴다고 자랑하던 모습이 생각나는 1인 ㅇㅅㅇ
    답글

  • 알키비아데스 2020.02.03 10:05

    인간은 80년 분기로 치면 320분기를 삽니다
    평균 한분기에 0.3프로 정도는 사망한다는 겁니다
    가령 천만명이 있다면 그중 이번 겨울철에 3만명은 사망하는게 일반적이라는 거죠

    미국독감으로 4800명이 죽었으니 우한폐렴보다 독감이 더 무서운데 왜 미 제국주의자들은 중국만 갖고 그래?
    이게 그분들 생각일건데 얼마나 반지성주의적인 건지는 조금만 생각해도 알 수 있어요

    지금 우한코로나바이러스 치사율은 나이브하게 잡으면 5프로, 의학저널(란셋, 뉴잉글랜드 의학회지)에 발표된걸로는 10~15프로는 사망했습니다. 확진된 입원환자 절반은 기계호흡을 하지 않으면 위험한 상황까지 갔고요. 지금은 감염 초기자의 비율이 높아서 합병증까지 진행된 환자가 많지 않아 5프로로 보이지 않을 뿐입니다. 아주 낙관적으로 봐도 천만명 감염되면 50만명 사망합니다.

    확장성이 매우 떨어졌던 사스나 병원 외 감염이 드물었던 메르스와는 다르게 우한 코로나바이러스는 지역사회 전파속도가 빠릅니다. 100년전 스페인독감과 유사한 수준입니다.

    괜히 CDC의 나라 미국이 중국을 봉쇄하고
    대중국 무역비중이 한국보다 큰 싱가포르가 중국인 입국을 거부하고
    2500년 민란의 역사를 가진 중국이 민란 리스크를 감수하고 도시를 격리한게 아닙니다


    독감으로 물타기 하지 마세요
    답글

    • 도롱이 2020.02.03 10:45

      전염병 돌 때는 손 자주 씻고 악수 좀 서로 조심하자는 글에 대해서도 제국주의 이야기가 나오다니... 정치에 심취한 분들은 뭐든지 정치로 보시네요.

      참고로 아래 기사 보면 님의 주장과는 많이 대치되는군요.

      일본 전문가 "신종코로나, 전염성 강하지만 가벼운 증상 많아"

      (도쿄=연합뉴스) 박세진 특파원 = 신종 코로나바이러스가 전염성은 강하지만 발병해도 가벼운 증상으로 끝나는 경우가 많을 수 있다는 일본 의료진의 분석이 나왔다.

      https://news.v.daum.net/v/20200203100938716

  • 미안한데 2020.02.03 16:22

    도롱이님아 알키 머시기님이 lancet과 NEJM을 근거로 얘기했다면 저양반 내과거나 비슷한과 의사일겁니다 그리고 사망률 10~15프로 얘기가 나오는것도 맞는 얘기구요 NEJM은 의사에겐 진리고 성경 친구쯤 되는 확실한 근거네요
    답글

  • nasica 2020.02.03 22:10 신고

    위의 댓글들 보고 정말 그런가 싶어서 찾아보니 'Another Decade, Another Coronavirus'라는 NEJM article에서는 mortality rate 3%라고 되어 있고, 'A Novel Coronavirus Emerging in China — Key Questions for Impact Assessment'에서는 Case fatality rate를 Unknown으로 표시했습니다. Case-fatality rate가 40%라든가 11%라든가 하는 이야기도 나오기는 하는데, 그건 각각 H7N9 virus와 SARS-CoV의 수치입니다. 혹시 잘못 읽으신 것이 아니라면 그렇게 주장하시는 link를 걸어주시면 고맙겠습니다. 제가 본 article의 link는 아래에 걸겠습니다.
    답글

  • 미안한데 2020.02.04 13:58

    https://www.thelancet.com/journals/lancet/article/PIIS0140-6736(20)30183-5/fulltext 41명의 확진후 입원한 환자중 6명이 죽고 28명은 퇴원했다.. 나머지는 아직 호전후 격리중인건지 치료가 덜끝났지는 알수없고
    답글

  • 미안한데 2020.02.04 14:14

    https://www.thelancet.com/journals/lancet/article/PIIS0140-6736(20)30211-7/fulltext 99명중 11명이 사망
    답글

  • 미안한데 2020.02.04 14:21

    https://www.thelancet.com/journals/lancet/article/PIIS0140-6736(20)30260-9/fulltext 통계로 볼때 1월말이면 7만5천명쯤 발생할거라는 그런 얘기도 있고
    답글

  • nasica 2020.02.04 20:51 신고

    저 기사의 모집단이 각각 41명, 99명인데 이것만 가지고 실제 사망률은 10~15%이고 2~3%라는 수치는 허위 정보라고 주장하시는 것은 너무 억지 라고 생각합니다. 세계적인 뉴스 및 방송사들이 모두 거짓말을 하고 있다고 주장하시는 것은 아니시리라 믿습니다.
    답글

  • 미안한데 2020.02.04 23:00

    이것말고 더 읽어보시면 논문이 훨 더 많은데 표들을 보시면 메르스와 사스의 사망률이 30과 10이라는건 명시되어 있으나 이번폐렴은 진행중이라 빈칸으로 남아있는게 많다는걸 알수있을겁니다 그리고 전 쥔장이 허위정보를 썻다한적이 없네요
    답글

  • 미안한데 2020.02.04 23:13

    질환이 진행할때 2~3주지나고 환자가 얼마나 사망하고 완치되는지 그리고 어떤 증상이나 경과를 거치는지 그런게 중요한데 저병원들에서 그기간동안 관찰한 경과가 그렇다는 그게 중요하다는거죠 마지막으로 나폴레옹 연제는 힘내서 얼른해주세요 기다리다 쓰러지겠슴다
    답글

  • 팩트체크 2020.02.04 23:26

    미국 독감 이라는 단어는 없어요 그냥 이전부터 있던 인플루엔자 바이러스 입니다
    미국 독감이라는 단어는 쓰고 우한 폐렴은 안되는 것은 한국 밖에 없는 것 같아요
    또한 미국에서 현재 독감 치사율은 높아야 0.1%미만 입니다
    당장에 yahoo.com에 가서 미국에서 influenza와 wuhan virus찾아보면 미국 관심사 아니 세계에서 무엇이 더 관심 갖는지 금방 들어 나는데. . .
    글은 대부분 좋은데 가끔 PPL같은 글 보게 되어 다른글의 신뢰성이 떨러질까 걱정 입니다
    답글

    • nasica 2020.02.04 23:48 신고

      저희 본사에서도 또 해외 뉴스에서도 대부분 'Novel Coronavirus' 라고 지칭하던데요. 개인이야 부르고 싶으신대로 부르시면 됩니다. 하지만 언론이나 학계, 정부 발표 등에서는 같은 병을 다른 병으로 오인하지 않도록 뭔가 통일해서 부르는 것이 낫지 않겠습니까 ?

      지금은 SARS라고 다들 부르지만 그때도 중국에서는 '괴질'이라고들 불렀고, WHO에서는 그런 모호하고 공연히 불안감을 일으키는 이름 대신 SARS라고 지칭하라는 지침을 냈었지요. H1N1 등도 다 마찬가지입니다.

      모든 것을 다 정치로 보면 피곤할 것 같습니다.

  • 팩트체크 2020.02.04 23:36

    한가지 더 말씀드리면 미국에서 인플루엔자 확진은 만명 이고 나머지 말씀 하신 수치는 모두 추정치에요 그런 식으로 우헌 폐렴을 추정치로 비교하는 것은 아직 초기라 비교하기 힘들지만 몇몇 보고에서 중국만 2월초에 3만 넘어갈 것으로 생각됩니다 특히 우한 폐렴 첫환자 발생 시점이 12월 중순, RNA 진단법이 1월중순이어서 증상 있어도 2주만에 하루 만 명씩 검사 키트를 못 만들지 겁니다 제 생각이지만 현재 중국에서 확진자가 느는 것은 환자수도 늘겠지만 검사 가능 숫자가 늘어 나는 것도 있을 것 같습니다 그러고 보니 우한폐렴 확진자가 이미 미국에서 인플엔자 확진자수를 넘어 섰네요
    답글

  • reinhardt100 2020.02.05 00:02

    의학이나 바이오쪽은 잘 모르지만 댓글로부터 배울게 꽤 있네요 ^^
    답글

  • 팩트out! 2020.02.08 22:55

    미국독감 못지않게 한국독감도 심각하다고 봅니다 매년 2000명 이상 씩 사망케 하는 무서운 질병인데 어째서 국내 사망자 0명의 신종 코로나 바이러스 따위에 벌벌 떨고 있을까요? 미국독감이나 한국독감이나 이미 백신이 있다구요? 알게 뭡니까? 어쨌든 신종 코로나 바이러스 보다 더 많이 죽였습니다 매년 꾸준히 유럽 일본 한국 미국 곳곳에서 말이죠 코로나 보다 독감이 더 위험한 전염병 이라는 글에 동의합니다.
    답글

  • 웃자웃어 2020.02.21 14:23

    신천지 교회인가 뭔가로 인해 감염자수가 많이 늘었다네요. 나시카님은 이쯤되면 예언자인듯.
    답글

  • 드록바 2020.02.25 18:58

    나시카님 같은 분이 문재인 옆이나 한기총회장 옆에 있었으면 나라 꼬라지가 이렇게 됬을까요
    답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