주말에 케이블 TV로 스팟라이트(Spotlight)라는 2015년 영화를 봤습니다.  마이클 키튼, 마크 러팔로, 레이철 맥아담스 등 캐스팅은 나름 화려한 영화였는데, 저는 사실 아카데미 작품상에 빛나는 이 영화 별로 꼭 보고 싶지는 않았습니다.  카톨릭 신부들의 아동 성추행을 보도한 신문 기자들의 실화를 영화화한 것이라는 것을 미리 알고 있었거든요.  제 수준은 영화든 책이든 주로 재미 위주로 접근하는 것이다 보니, 그런 음울한 주제의 영화를 선호하지는 않습니다.


그런데 '어쩌다 TV를 켜보니 마침 방영되고 있길래 보게 된' 이 영화는 보자마자 매우 흡입력 있게 저를 사로 잡았습니다.  이 영화에는 기막힌 반전도 없고, 서스펜스나 러브 라인도 없고, 신파조의 감동이나 눈물도 없습니다.  심지어 정의는 승리한다는 그런 메시지조차 없습니다.  이 영화 속에서 주요 타겟으로 삼았던 추기경은 교구직에서 물러났으나, 얼마 안되어 바티칸에서 더 좋은 자리로 영전해 갔거든요.  그러나 매우 재미있고, 매우 잘 만들어진 영화입니다.  모든 장면과 모든 대화가 다 긴장감이 넘쳤고, 대사 하나하나가 아름다운 명언이었어요.  







그리고 더욱 인상 깊었던 것은 이 영화가 개봉된 이후의 카톨릭 교회의 반응입니다.  카톨릭 교회는 이 영화를 꼭 부정적으로 받아들이지는 않았고, 외면하지도 않았습니다.  사건의 현장이었던 보스톤 교구의 추기경인 션 오말리(Sean O'Malley)는 공식 성명을 발표하여, 이 사건이 교회의 감춰졌던 과오에 대한 반성과 그에 대한 개혁의 계기가 되었다고 평가했습니다.  또한 바티칸에서도 2015년에 이 영화를 '정직하고 행동하게 만드는' 영화라고 평가했고요.  어느 나라 정부와는 매우 비교되는 행동입니다.


여기서 영화 스토리를 상세히 설명하는 것보다는, 제가 매우 인상 깊게 들었던 대사 몇 개를 여기에 옮겨 놓겠습니다.  현재 우리 나라 우리 사회의 온갖 치부에도 그대로 적용될 수 있는 대사들입니다.


무엇보다, 우리나라 언론인들도 이 영화를 꼭 봤으면 좋겠다는 생각이 들더군요.  우리 사회가 오늘날 이 모습이 된 것에는 보수측이든 진보측이든, 언론인들의 역할과 책임도 컸다는 생각을 했습니다.  좋은 방향이든 나쁜 방향이든이요.  특히 아래 첫 인용 구절은, 정부의 입김에서 자유로울 수가 없는 공중파 방송들과, 재벌들의 입김에 휘둘릴 수 밖에 없는 주요 일간지들에게 들려주고 싶은 말입니다.


-----------------------------------






(왼쪽이 배우 '울버린 형' 슈라이버, 오른쪽이 실제 편집국장 마티 배런입니다.)





(보스톤 글로브지의 새 편집국장으로 부임한, 보스톤 출신이 아닌 외지인인 마티 배런이 보스톤 교구의 추기경 로를 만납니다.)



로 추기경 : 하지만 무엇이든 제가 도울 일이 있다면 주저하지 말고 청하십시요.  이 도시의 번영은 주요 기관들이 협업할 때 가능해지더군요.


마티 : 어, 고맙습니다만, 저 개인적으로는 신문사가 그 기능을 가장 잘 수행하려면 독립적으로 있어야 한다는 생각입니다.





(기자들이 수십 명의 신부들이 아동 성추행을 저질렀다는 기사를 가져오지만, 편집국장 마티는 당장 기사화하는 것보다는 더 심층 취재를 해야 한다고 주장합니다.)


마티 :  그렇게 되면 우린 전에 여러분들이 포터 건에서 치루어야 했던 무의미한 개싸움을 또 다시 겪을 뿐입니다.  그건 소란을 잔뜩 일으켰지만 정작 바뀐 것은 없었지요.  우린 신부 개개인이 아닌 기관에 촛점을 맞춰야 합니다.  관례와 정책이요.  성당이 시스템을 움직여 이 신부들이 기소되지 않도록 했다는 증거를 가져오세요.  바로 그 신부들이 다른 교구 일을 하도록 성당이 반복해서 재배치했다는 증거를 보여줘요.  이것이 아주 조직적으로 이루어졌고, 성당 고위층에서 내려온 조치라는 것을요.


벤 : 우리가 로 추기경을 파헤치는 건가요 ?


마티 : 우린 시스템을 파헤치는 겁니다.





(피해자들을 변호했던 괴짜 변호사 개러비디언이 보스톤 글로브지의 기자 마이크와 대화를 나눕니다.)


개러비디언 : 당신네 신임 편집국장 말이요, 유태인이지요 ?


마이크 : 어, 맞아요.


개러비디언 : 그 사람이 오니까 갑자기 모두들 교회에 관심을 가지는군요.  왜 그런지 아쇼 ?  이런 일에는 외부인이 필요하기 때문이오.  나처럼 말이요.  난 아르메니아인이거든.

(중략)

개러비디언 : 내 말 잘 들으쇼, 레젠데스씨, 아이 하나를 키우는 것에 동네 전체의 책임이 있는 것처럼, 아이 하나가 학대당한 것에도 동네 전체의 책임이 있는 거요.








(왼쪽이 배우 '버드맨/배트맨' 키튼, 오른쪽이 실제 기자 월터 '로비' 로빈슨입니다.)




(성공한 사업가이자 카톨릭 자선 위원회에서 일하는 피터 콘리가 '스팟라이트' 팀장인 로비를 회유하려고 합니다.)


피터 : 그건 당신도 이 도시를 아끼기 때문이쟎소.  그러기 때문에 당신이 당신의 일을 하는 거고요.  그게 바로 당신이라고요.  하지만 사람들은 지금 그 어느 때보다 더 교회를 필요로 합니다.  당신도 느끼쟎습니까.  추기경이 완벽한 사람은 아닐 수 있어요.  하지만 그가 몇몇 썪은 사과를 처리한 방식 때문에, 그가 해놓은 모든 것을 다 내다 버릴 수는 없습니다.


(로비는 그저 고개만 끄덕입니다.)


피터 : 제가 이 이야기를 당신께 하는 것은 이것이 배런의 아이디어라는 것을 알기 때문이에요.  그 사람의 관심사라고요.  제가 진심으로 말씀드리지만, 그 사람은 우리처럼 이 도시에 관심이 없다고 생각해요.  그 사람은 외부인인데 어떻게 그러겠어요 ?


로비 : 그러니까 일이 이렇게 되는 것이군요, 피트 ?


피터 : 그게 뭔데요 ?


로비 : 한 사람이 다른 사람에게 기대려고 하니까 온 동네가 못 본 체 하는거요.








(왼쪽이 배우 '헐크' 러팔로, 오른쪽이 실제 기자 마이크 레젠데스입니다.)




(기자 마이크 레젠데스가 이 성추문 사건의 진실을 밝혀줄 중요 비공개 문서에 대해 판사에게 공개 허가를 구하고 있습니다.)


볼테라 판사 : 당신이 요청하는 이 증거물들은 말이오, 레젠데스씨, 아주 민감한 기록입니다.


마이크 : 감히 말씀드리지만, 판사님, 그게 문제가 아닙니다.  그 기록들은 공개 기록물입니다.


볼테라 판사 : 그럴 수도 있지요. 하지만 말이요, 이런 성격의 기록을 기사화한다면 언론인으로서의 책임감(editorial responsibility)이 없는 것 아닐까요 ?


마이크 : 이걸 기사화하지 않는다면 언론인으로서의 책임감이 없는 것이 아니고요 ?





(기자 맷이 이제는 중년 부인이 된 피해자를 인터뷰합니다.)


더서드 부인 : 조용히 있으라는 압력이 아주 많았어요.


맷 : 교회로부터요 ?


더서드 부인 : 예, 교회로부터요...  근데 꼭 교회만 그랬던 것은 아니에요.  내 친구들이며, 성당 교인들이며...








(왼쪽이 배우 맥아담스, 오른쪽이 실제 기자 사샤 파이퍼입니다.)




(기자 사샤가 중년이 된 남성 피해자를 인터뷰합니다.)


피해자 : 주교가 우리 집에 찾아 왔었어요.  그 양반은 전엔 이런 일이 한번도 없었다면서, 고발하지 말아달라고 했지요.


사샤 : 어머니께서는 뭐라고 하셨나요 ?


피해자 : 우리 어머니요 ?  빌어먹을 쿠키를 내오셨어요 !





(보스톤 글로브지의 탐사 취재팀 '스팟라이트'의 팀장인 로비가 자신의 오랜 친구이자 성당측 변호사로 활동하는 짐을 카톨릭 자선회가 주최하는 파티에서 만나 대화합니다.)


로비 : 내 말 좀 들어봐, 지미.  자네도 옳은 편에 서고 싶을 것 아닌가 ?


짐 : 자네 교회에 대해 이야기하고 있군, 로비.  주변을 돌아봐.  이 사람들은 이 도시를 위해 엄청난 공헌을 해왔다고.  그냥 파티나 즐기게.





(카톨릭 정신 치료 상담사로 일하던 신부였으나, 이젠 파계하고 수녀와 결혼한 리처드 사이프라는 취재원과 기자 마이크가 대화합니다.)


마이크 : 리처드, 아직도 미사에 참석하시나요 ?


사이프 : 아뇨.  성당에 나간지 한참 되었어요.  하지만 전 저 자신을 카톨릭 신자라고 생각합니다.


마이크 : 그게 어떻게 되는 거죠 ?


사이프 : 성당은 그냥 기관이에요, 마이크.  사람이 만든 거죠.  그런 건 그냥 덧없는 거에요.  내 믿음은 영원에 있습니다.  난 그 둘을 서로 분리해서 생각하려고 해요.





(로비가 자신의 오랜 친구이자 성당측 변호사로 활동하는 짐에게 진실을 말해달라고 설득합니다.)


로비 : 제발, 이거 우리 동네라고, 지미.  우리 모두 뭔가 일어나고 있다는 것을 알고 있지만 거기에 대해 아무도 아무 일도 안 했쟎아.  우리가 이 일에 종지부를 찍어야 해.


짐 : 나한테 이래라저래라 하지마 !  그래, 내가 이 쓰레기들을 변호했어.  하지만 그게 내 직업이야, 로비.  난 내가 할 일을 수행했을 뿐이라고 !


로비 : 그래, 너도 다른 모든 이들도 그랬지.

(중략...)

짐 : 자네 말이 맞아, 로비.  우리 모두 뭔가가 일어나고 있다는 걸 알았지.  그래서 자넨 어디 있었나 ?  여기까지 파헤치는데 왜 이리 오래 걸렸지 ?


(이 말에 로비는 자신의 책임도 있었다는 것을 느끼고 할 말을 잃습니다.)





* 전체 영화 각본은 아래 URL에서 보실 수 있습니다.


http://openroadfilms.com/awards/pdf/Spotlight-Final-Script.pdf


* 사진 출처  http://www.historyvshollywood.com/reelfaces/spotligh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