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8.01.14 20:04

방금 서울경제신문에서 '가상화폐 양성화 나선 미·러···동남아는 고강도 억제 지속'이라는 자극적 제목의 기사를 올린 것을 봤습니다.


기사의 핵심은 아래 부분입니다.


‘가상화폐 종주국’인 미국도 다른 국가와의 협력을 통해 촘촘한 규제가 마련된다면 거래에 제한을 두지 않을 것임을 시사했다. 스티븐 므누신 미국 재무장관은 이날 미국 재계인사들의 모임인 ‘워싱턴 경제클럽’에서 “가상화폐가 ‘현대판 스위스 은행 계좌’가 되도록 허용하면 안 된다”며 이를 위해 주요20개국(G20)을 포함해 다른 국가들과 공조하겠다고 밝혔다. “가상화폐가 불법행위를 감추는 도구로 전락해서는 안 된다”는 발언으로 규제 수위를 시사하면서 양성화된 거래는 허용할 것임을 표명한 셈이다. 아울러 미국은 현행법상 은행이 가상화폐 지갑 소유자의 정보를 갖고 있어야 하며 이를 통해 거래활동의 추적이 가능한 만큼 다른 나라들도 이처럼 조치하도록 규제를 통한 양성화에 협력하겠다고 덧붙였다. 


더 핵심적인 부분을 나열하면 아래와 같습니다.


'거래에 제한을 두지 않을 것임을 시사'    '양성화된 거래는 허용할 것임을 표명'


이 문구만 보면 독자들은 미국이 암호화폐를 양성화하고 제도권 화폐로서 인정할 것이라고 오해할 수 밖에 없습니다.


그러나 위 문구들은 저 서울경제신문이 참조했을 외신들의 원문에는 전혀 나오지 않는 것들입니다.  즉, 서울경제신문에서 임의로 추가한 서울경제신문 기자의 사견에 불과합니다.


므누신 장관이 워싱턴 경제클럽에서 한 말의 핵심은 두가지입니다.  원문 그대로 옮기겠습니다.


http://thehill.com/policy/finance/368692-mnuchin-says-group-of-financial-regulators-will-probe-cryptocurrencies


https://www.cnbc.com/2018/01/12/mnuchin-wants-to-make-sure-bad-guys-cant-use-cryptocurrencies.html


https://www.ethnews.com/treasury-secretary-steve-mnuchin-talks-cryptocurrency


“We want to make sure that bad people cannot use these currencies to do bad things”

"우리는 나쁜 사람들이 이런 암호화폐를 나쁜 일에 사용할 수 없도록 보장하고 싶습니다."


“There’s a lot of speculation in this.  I want to make sure that consumers who are trading this understand the risks, because I am concerned that consumers can get hurt.”

"여기에는 많은 투기가 일어나고 있습니다.  이걸 거래하고 있는 소비자들이 그 위험이 어떤 것인지 확실히 이해하도록 하고 싶습니다.  소비자들이 다칠까 염려되기 때문입니다."



어디에도 가상화폐를 정식 화폐로 인정하고 양성화한다는 말은 없습니다.  오히려 여기에 지나친 투기가 일어나고 있는데 일반인들이 잘 모르고 투자했다가 큰 손실을 입을까 걱정이라는 것이 주된 내용입니다.  기자가 암호화폐에 거금을 투자했는지는 안 했는지는 모르겠으나, 저 서울경제기사는 언어의 미묘함을 이용하여 대중을 오도하기에 딱 좋은 내용일 뿐입니다.


혹시 '미국에서 비트코인으로 거래를 하는 것이 불법이 아니지 않느냐'라고 물으신다면 그건 맞습니다.  비트코인이 불법으로 규정되지 않는 한 거래는 자유롭습니다.  그러나 그건 우리나라도 마찬가지입니다.  심지어 (잘은 모르겠으나) 중국에서도 그건 마찬가지일 것입니다.  중국에서 규제하는 것은 마이닝 팜에 규제를 가하거나 ICO를 못 하게 하는 것이지, 개인이 비트코인 같은 것을 사고 파는 것은 불법이 아닌 것으로 알고 있습니다.  그렇다고 '중국도 암호화폐 양성화에 나섰다'라고 기사를 쓰는 것은 잘못된 것이쟎습니까 ?



오히려, 외신 원문에서는 므누신 장관이 암호화폐에 대한 강력한 규제가 필요함을 역설하고 있습니다.


Under US law, Mnuchin explained, bitcoin wallet providers have the same KYC obligations as banks. The same is not true of the rest of the world. Many countries lack anti-money laundering and customer identification safeguards.

But, Mnuchin added, "One of the things we'll be working very closely with the G20 on is making sure that this doesn't become the Swiss numbered bank accounts."

므누신 장관의 설명에 따르면, 미국 법률에서는 비트코인 지갑 서비스 제공업체는 은행과 동일한 KYC (Know your Customer, 일종의 금융 실명제) 준수 의무를 가지고 있다.  그런 규제가 없는 다른 나라들도 많다.  많은 나라들에서는 돈세탁 방지법과 고객 신원확인 규제장치가 없다.

하지만, 므누신은 덧붙였다.  "향후 G20 국가들과 계속 밀접하게 협업할 많은 일 중 하나가 암호화폐가 스위스 비밀은행처럼 되버리는 것을 막는 일입니다."



아마 '러시아가 암호화폐를 국가 차원에서 양성화한다는 것은 사실 아니냐'라고 물으실 분들이 있을 겁니다.  저는 그 내용은 모르겠습니다.  다만, 위 기사에 관련 내용이 나옵니다.  러시아는 우크라이나 침공 사태 때문에 국제적 경제 제재를 받고 있습니다.  미국은 러시아가 저 암호화폐를 통해 그런 경제 제재를 피해 암거래를 할 것에 대해 걱정하고 있는데, 므누신 장관은 '그럴 걱정은 없다고 본다'라고 답변했습니다.



With respect to international issues, Rubenstein asked if Mnuchin is troubled by reports that Russia wants to use cryptocurrency for sanction-busting.

"Not at all," the Treasury Secretary replied. "I don't think that's a concern."

국제 문제에 대해, 루벤스타인은 러시아가 제재 회피를 위해 암호화폐를 이용하기를 원한다는 보고에 대해 염려를 느끼냐고 물었다.

"전혀요." 재무성 장관이 대답했다.  "그게 걱정거리라고는 생각하지 않습니다."



오히려 한발 더 나아가 므누신은 미국이 국가적 암호화폐를 만들 생각이 전혀 없다고 밝혔습니다.


He added that the Federal Reserve has looked into digital dollars, but "the Fed and we don't think there's any need for that at this point."

그는 연방준비은행이 디지털 달러에 대해 연구하고 있다고 덧붙이고, 하지만 "연방준비은행과 우리는 이 시점에서 그런 것이 전혀 필요없다고 생각합니다"라고 말앴다.



결론적으로, 이 외신을 국내 기사로 번역할 때의 올바른 제목은 '가상화폐 양성화 나선 미·러'가 아니라 다음과 같은 것이어야 합니다.


"미국 재무성 장관도 암호화폐 투기에 따른 소비자들의 손실 우려, 규제 필요를 천명"


점점 국내 언론 기사, 특히 경제신문 기사는 믿지 말아야 한다는 생각만 듭니다.




-----------------------------------------


어제 밤에 아래와 같은 댓글이 달렸습니다.  서울경제에 위 기사를 쓰신 분이라고 합니다.  참조하시기 바랍니다.


--------------------------


안녕하세요, 해당 기사를 쓴 기자입니다. Nasica님의 신랄한 비판은 잘 읽었으나 저도 이름을 달고 쓴 기사이니만큼 정당하지 못한 비판에 대해서는 해명하는 게 맞다 생각해 찾아왔습니다.

우선 양성화와 음성화는 합법영역에서 규제하냐 불법으로 보고 막냐의 차이라고 생각합니다. 아예 이러한 정의가 내릴 생각도 하지 않은 지난해 한국과 같은 회색지대도 존재하겠지요.

잘 아시겠지만 미국은 올들어 CME와 CBOE 등 주요 거래소에서 비트코인을 기초자산으로 한 선물 거래를 허용하고 있습니다. 이미 여기에 대한 첫 청산까지 완료된 상황이지요. 아울러 애리조나 등 일부 주에서는 비트코인으로 세금을 낼 수 있는 법안도 심의 중입니다. 그래서 미국은 ‘양성화를 했다’라고 표현했습니다.

국내 언론은 믿지 못하시니 외신을 첨부합니다.
https://www.cnbc.com/2018/01/17/as-the-first-bitcoin-futures-expire-price-and-volume-concerns-arise.html
https://www.coindesk.com/bitcoin-tax-payments-bill-advances-arizona

다만 이날 므누신 장관의 발행은 이러한 최근의 기조 속에서 가상화폐를 불법의 온상이 되도록 마구 풀어주지는 않는다는 아주 강력한 메시지를 던진 것입니다. 말씀하신대로 투기에 대한 우려도 던졌지요. 

하지만 다른 국가와의 협력을 통해 촘촘한 규제가 마련된다면 거래를 막지 않는다는 저의 ‘(사견이라고 표현하신) 해석’은 미국의 상황 속에서 틀리지 않았다고 생각합니다. 예를 들어 이날 “if you have a wallet to own bitcoins, that company has the same obligation as a bank to know”라고 했지요. 
https://www.bloomberg.com/news/articles/2018-01-12/mnuchin-warns-against-bitcoin-becoming-next-swiss-bank-account

Nasica님은 “이 문구만 보면 독자들은 미국이 암호화폐를 양성화하고 제도권 화폐로서 인정할 것이라고 오해할 수밖에 없습니다”라고 하셨습니다. 
이건 '가상화폐'라는 단어가 가져오는 오해이지만 제 기사에 가상화폐를 제도권 '화폐’로 인정한다고 표현한 적이 없습니다.
미국이 가상화폐에 대해 사용하고 있는 스탠스는 ‘거래가 가능한 자산’입니다. 화폐와 자산은 분명히 기능과 성격이 다르고 여기에 대해 잘 아시리라고 생각합니다. 제 생각에 대해 확실히 하고자 믿지 못할 기사지만 며칠 뒤에 나온 저의 후속 기사 붙여드립니다.
http://m.news.naver.com/read.nhn?oid=011&aid=0003198947&sid1=101&mode=LSD

제가 인용하지 않은 연준이 디지털달러(혹은 크립토 달러)에 대한 므누신 장관이 ‘가치가 없다’고 말한 의견도 기사에 인용해 주셨습니다. 이 부분은 므누신의 스탠스에 대해 알려주시기 위해 인용하신 부분이라고 봅니다만 확실하게는 해야할 것 같습니다. 한국은행이 정부 소속이 아닌 독립성을 지닌 기관인것처럼 연준은 한차원 더 나아가 민간기관의 성격까지 지니고 있습니다. Federal Reserve Board라는 명칭에서 이러한 특성이 잘 드러나 있습니다. 한마디로 재무부 소속인 므누신이 연준에 대해 이런 말을 하는 건 일종의 월권이라고 봅니다.

그런데 연준에서는 부의장, 연은 총재 등 권한을 가진 인사들이 이미 여러 차례 암호화달러를 발행하는 구상을 하고 있다고 밝힌 바 있습니다. 지난해 11월 CNBC 기사입니다
https://www.cnbc.com/2017/11/29/federal-reserve-starting-to-think-about-its-own-digital-currency-dudley-says.html

‘잘 모르신다’고 하신 중국이나 동남아를 미국과 비교해 고강도 억제(또는 금지)를 한다고 표현한 이유는 다음과 같습니다. 말씀하신대로 중국은 채굴장에 대해 규제를 하고 있습니다. 또 ICO는 ‘불법’입니다.
블룸버그의 기사입니다.
https://www.bloomberg.com/news/articles/2018-01-03/china-is-said-to-curb-electricity-supply-for-some-bitcoin-miners

중국은 한발 더 나아가 거래를 할 수 있는 모든 수단을 동원해 차단하고 있습니다. 중국은 현지 거래소를 폐쇄했고 외국 거래소 접속도 차단했습니다. P2P 거래중계사이트도 폐쇄했습니다. 물물거래 형태로 개인간 거래를 하는 건은 찾아낼 수 없으니 막을 수 없지만 '시장'형태로 이뤄지는 건 다 금지해버린 겁니다.

한마디로 적어주신 '혹시 ‘미국에서 비트코인으로 거래를 하는 것이 불법이 아니지 않느냐’라고 물으신다면 그건 맞습니다. 비트코인이 불법으로 규정되지 않는 한 거래는 자유롭습니다. 그러나 그건 우리나라도 마찬가지입니다. 심지어 (잘은 모르겠으나) 중국에서도 그건 마찬가지일 것입니다.'라는 문단은 명백한 오류입니다.

참고하실만한 로이터통신과 중국 인민은행 기관지를 인용한 SCMP의 기사입니다.
https://www.reuters.com/article/us-china-bitcoin/pboc-official-says-chinas-centralized-virtual-currency-trade-needs-to-end-source-idUSKBN1F50FZ?utm_campaign=trueAnthem:+Trending+Content&utm_content=5a5d999204d3010368f4789b&utm_medium=trueAnthem&utm_source=twitter
http://www.scmp.com/business/banking-finance/article/2132009/china-stamp-out-cryptocurrency-trading-completely-ban

Nasica님 역시도 자신의 필명을 걸고 글을 적는 분이고 뉴미디어를 통해 기사를 노출하십니다. 그래서 주류 언론에 있는 기자만큼이나 철저한 사실 확인을 하셔서 기사를 작성하시겠지요. 그런데 러시아나 중국의 규제상황, 미국 연방준비제도의 준비상황에 대해 ‘모른다’라고 하시며 므누신 장관의 멘트만 가지고 기사를 비판하시니 기사를 쓴 사람으로서는 좀 당황스럽습니다. 저의 문장이 오해를 불러일으켰다면 그건 저의 문장력의 문제일 수는 있고, 신문 지면에 담을 수 있는
글자수의 제약으로 이러한 배경들을 다
담지 못해 생기는 오해일 수도 있습니다.
하지만므누신 장관의 발언이 어떠한 맥락에서 나왔는지 설명해 드린다면 왜 이런 표현이 나왔는지 이해하실 것이라고 생각했습니다.

덧붙여 국제부 기자는 번역가가 아닙니다. 세계에서 벌어지는 여러가지 일을 종합하고 판단해 나름의 ‘해설’을 하는 것입니다. 원문에 나오지 않는 문장을 적었다고 사견이며 가짜뉴스라고 하신다면 받아들이기 힘든 비판입니다. 제가 일일이 제가 참고로 했던 기사들을 링크로 달아드린 이유입니다. 이러한 해설이 사실을
이해하는 데 방해가 되는 사족이라고 느껴지신다면 어쩔 수 없습니다만...

그럼 앞으로도 정당한 비판은 달게 받고 토론도 환영합니다. 언론이 이런 불신의
대상이 된 데 대한 반성도 함께 전합니다. 관심 가져주셔서 감사합니다.

Posted by nasica

댓글을 달아 주세요

  1. 최홍락 2018.01.14 21:03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교육부 장관을 비롯해 많은 진보쪽 교육운동가들이 유치원 영어 교육 금지를 외치고 있는것을 보면 확실히 기존의 우파든 좌파든 최소한의 업데이트가 필요하다고 생각하는 요즘입니다. 영어가 가지는 의미를 과소평가하는것 같아요.

    • reinhardt100 2018.01.15 07:18  댓글주소  수정/삭제

      애들 공부 안해서 그렇습니다. 영어 문제 이거 심각합니다. 요새 대학원에서 석사급들 논문 쓰는거 보면 기가 막힐 수준입니다. 빨리 학위 따려고 영어,독일어,일본어 등 원서 제끼고 번역본 얄팍하게 공부해서 '논문의 암묵적 전제' 자체를 모르고 쓰는게 태반입니다. 막말로 논문본심 때 빨리 학위줘야 해서 넘어가지 제대로 걸리면 그냥 박살날 수준인거 태반입니다.

  2. nashorn 2018.01.15 00:55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한가지 안타까운건 문재인 정권은 결국 젊은층의 표를 두려워한다는거죠..
    이번 법무부건에서 청와대가 나선건 아무래도 그런 이유가 아닐까 싶습니다
    이건 여야가 바뀌었더라도 똑같을겁니다..
    향후 2-3년 내에 터질 일을 생각하면 지금의 확장경기
    가 꺼질때 가상화폐 시장도 무너질터인데..
    지금의 야당으로부터 공격받을 수밖에 없을일이발생하지 않을까 안타깝습니다..

    차라리 밀여붙였으면 호미로 막을일을
    가래도 못 막을 일이 생길거같습니다..

    • reinhardt100 2018.01.15 07:48  댓글주소  수정/삭제

      이미 늦었습니다. 전공자 입장에서 보면 이 문제가 결국 정권 날아가게할 시초 중 하나라고 봅니다. 이 따위로 간 보는 인간들이 적폐청산 부르짖는 거 보면 기가 막히죠. 다른 댓글에 교육문제가 대형사고 칠 거라고 봤지만 지금은 제 생각 수정했습니다. 비트코인 같은 동산 관련 대책 때문에라도 정권 날아갑니다.

    • 수비니우스 2018.01.15 12:25  댓글주소  수정/삭제

      라인하르트님 댓글보면서 저같은 비전공자는 많이 배웁니다. 이 따위로 간 보는 인간들이 정권을 차지했다니 참 화가 나네요. 비트코인 같은 동산 관련 대책도 엉망이고 교육문제도 제대로 대처 못하는 이런 정권... 빨리 남은 4년 지나고 문정부 끝나서 새로운 홍정부나 안정부 아니면 누구든 새 정부가 들어섰으면 좋겠네요. 이번 지방선거부터 민주당이라면 묻지도 따지지도 않고 걸러야겠습니다.

  3. 돌레스 2018.01.15 01:15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짐작하실 분 있을지 모르겠는데 전 문재인 정부에 별로 호의적이지 않습니다. 최저임금제니 부동산 대책이니 사실 많이 부정적입니다. 그렇지만 가상화페에 대한 최근 정부 정책이 옳으니 그르니를 떠나 20-30대에서 문재인 정부를 지지한다는 투자자들이 막무가내로 가상화폐에 대해 어떤 조치도 취하지 말라고 우기는건 매우 걱정스럽습니다. 정부가 그 여론에 휘둘리는건 말할 필요도 없죠. 심지어 지지를 후회한다? 지금이야 돈 벌 환상에 젖어있으니 자기가 책임진다고 큰 소리 칠 수 있죠. 그렇지만 버블이 붕괴하고 많은 사람들이 한강에 다이빙하는 상황에서도 그럴까요? 개인적으론 가상화폐든 주식이든 개인 책임이니 세금만 정확히 물리고 내버려두라고 말하고 싶지만 정부 입장에선 다릅니다. 특히 미국과 달리 개인 채무든, 주식 시장 붕괴든 뭐든 문제가 커졌다하면 막무가내로 정부보고 대책을 세우라고 우기는 풍토가 강한 우리 나라에선 더더욱 그렇습니다. 정부 정책이 혼선을 빚은건 유감입니다만 지금 어떤 식으로든 개입하는건 나름 일리가 있다고 봅니다. 그리고 지지자라면 그런 정부 입장도 이해했으면 좋겠습니다. 내버려두라고 큰 소리 치는건 저처럼 투자할 생각도 없고 민간과 시장 자율을 신봉하며 현정부에 비판적인 저같은 사람이 떠들어도 됩니다. 정부가 시장에 개입해야 한다는 현정부 기조에 찬성하는 사람들이 가상 화폐처럼 검증되지 않은 상품에 대해 정색하고 개입하지 말라고 단체로 청와대 홈피에 몰려가는건 아무리 봐도 코미디입니다. 농담같지만 이거 진심입니다. 쥔장도 말씀하셨지만 미국 등에서 가상 화폐를 화폐로 인정했다는 식의 가짜 뉴스에 제발 현혹되지 않기를 바랍니다. 한마디 더 하자면 블록 체인 조차 아이티 업계 내부에선 과대 포장됐다는 의견이 슬슬 나오고 있습니다.

    • reinhardt100 2018.01.15 07:35  댓글주소  수정/삭제

      (행정법에 근거한) 발권등 중앙은행 관련분야가 제 주전공이라 이 부분에 대해서는 정말 한국은행발권분야부서와 은행법,화폐금융론 전공학위 교수님들 빼고는 제 연배치고는 국내에서 거의 최정상급이라고 자신(?)하는 입장에서 이 문제 진짜 돌아버릴 지경입니다.

      '가상화폐'란 용어 자체가 법적으로 제대로 된 용어가 아닙니다. 어디서 엉터리로 영미권과 일본에서 쓰던 학술적으로도 확실하게 정의되지 못한 희안한 용어를 멋대로 번역해놓고서 이걸 가지고 민사법 혹은 행정법이나 경제법 상의 용어로 재정의하라는 거 자체가 제대로 된 건 아니죠. 저거 쓴 기자 제 앞에 나타나면 은행법 책 주고 그거 읽어보고 다시 기사 쓰라고 윽박지르고 싶습니다. 물론 박상기 법무부장관이 이야기한 '가상징표'란 말도 헛소리인건 마찬가지입니다.

      발권력만큼은 현재 어떤 경제학파, 법학자들 사이에서도 민간에 줘야 한다는 헛소리 하지 않습니다. 나라가 몇 번씩 거덜나면서 인류 전체가 몸으로 직접 실험해본 것인데 비트코인 같은 '동산(?)' 생산에 발권력이 부여되야 한다? 학회에서 이 따위 소리 하면 그냥 매장당합니다. 어디서 그런 헛소리 하냐고. 너가 책임질거냐고 말입니다.

      전술하신대로 블록체인 기술. 이거 지금 IT업계에서 의문이 점차 심각해지고 있습니다. 현재 블록체인이라는 게 '디지털암호화'가 체계 전체에 깔린 암묵적 전제인데 '디지털암호' 자체의 방어력이 흔히 말하는 빅데이터등에 의해 깨질 확률이 점차 높아진다는 겁니다. 양자컴퓨터 나오면 암호기술 자체가 변할 수 있다는 겁니다. 그래서 전자화폐 발권 자체가 늦어지는 측면도 있습니다. 전자어음은 거래 과정에서 발행인과 배서인이 명확해서 전자화폐발권과는 전혀 다른데 마치 전자어음수준으로 착각하는 인간들이 많다는 거 심각합니다.

      말이 좀 심한거 같습니다만 비트코인 같은 동산에 대해서 규제하지 마라고 ♬♩♬하는 애들 보면 솔직히 공부 좀 하라고 하고 싶습니다. 막말로 거지근성이죠. 이걸 또 들어주는 입장 취하는 정권에 절대 호의적일 수 없습니다.

    • ㅇㅇ 2018.01.19 22:16  댓글주소  수정/삭제

      비코 암호화 자체는 빅데이터고 뭐고로 해결할 분야가 아닙니다...;;;

      그냥 난수인데 이걸 어떻게 빅데이터로 해결하나요? 빅데이터로 로또 당첨 번호를 예측해보겠다는 것과 동일한 소리입니다.

      왜냐면 그 난수 암호속에는 그 어떤 경향도 없기 때문이죠.

      그러니 빅데이터로 16진수 10자리 번호를 맞추려고 정보를 수집하면 결국 10^16 분의 1이라는 확률만 도출된 뿐이겠죠.

      그래서 소위 말하는 채굴기는 가장 무식한 방법인 일일히 대입하는 방법을 사용하는 것이고, 그래서 CPU보다 GPU의 효율이 더 좋은 것입니다. (GPU는 대량의 단순 작업에 특화되어 있음.)

      만약 양자 컴퓨터가 나온다면 그 연산 능력의 절륜함으로 단순 대입을 훨씬 빠르게 처리할테니 채굴 속도가 일시적으로 빨라지겠죠. 그러나 그것도 결국 계속 난수가 많아지는 특성상, 어느 시점에서는 다시금 채굴 속도가 지금처럼 느려질 겁니다.

      근데 양자 컴퓨터가 나오긴 할까요?

  4. 아즈라엘 2018.01.15 02:37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최근에 기사를 보니 경제신문들이 자회사설립,혹은 인수 형식으로 가상화폐 거래소를 만들려고 하더군요
    왜 경제신문들이 가상화폐 규제에 개거품을 무는지 알았습니다

  5. .............. 2018.01.15 17:30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뭐.... 개인적인 생각은 불법은 엄벌에 처하면서 투자는 자신이 알아서.... 가 정답인거 같습니다.
    지금 이건 일종의 투자상품화 되어 있습니다. 개인간 거래라거나 체굴 이라는건 지금에와서는 수지타산이 전혀 나질않습니다.
    지금 거래소 출금수수료가 0.003btc던가요... 1비트코인이 1900만원이라면 57000원 정도 되는군요.
    인터넷뱅킹 수수료가 500원이니 전혀 싸지 않습니다. 또한 현재의 시장을 본다면 거래소를 닫는다= 비트코인 하지 마라
    와 동일한 의미입니다. 거래를 실명으로 한다거나하는건 찬성하지만 규제와 금지의 차이조차도 모르는 박대기씨는 좀 무식해 보입니다.
    이분 처음에 뭐라고 하셨드라?

  6. .............. 2018.01.15 17:39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지금 정부가 심한 뻘짓을 하고 있는거 같은게, 대표적으로 수수료를 받으면 거래소 문을 닫는다는 겁니다.
    원래 거래소 자체가 수수료 따먹기 입니다. 수수료를 과도하게 챙기거나(기존의 0.001이 적당하다고 봅니다.)
    서버가 터져서 거래에 공백이 생기거나, 거래소 지갑관리를 거지같이 하는거나(코인원 해킹), 개인체굴이 불가능한 시대에
    체굴기 팔아먹거나, 체굴대행사기나... 뭐 이런걸 잡아야 한다고 봅니다. 실명제도 하구요.

    • ㅇㅇ 2018.01.19 22:09  댓글주소  수정/삭제

      채굴기 판매를 막는건 더더욱 이상한 겁니다. 채굴기라는게 별게 아니에요. 그냥 GPU들입니다. 이걸 어떤 수단으로 막나요? GPU는 채굴이 아닌 용도로 더 많이 쓰이는 물건입니다. ....님이 보고 계신 화면도 GPU로 돌아가고 있구요.

      그리고 채굴 업자를 막으면 문제는 더욱 심각해집니다. 우선 모든 가상 화폐를 해외에서 들여와야 하기 때문에 외화 유출이 더욱 심각해질 것이며, 한국의 외환 거래법 덕분에 소위 말하는 '김치 프리미엄'은 더욱 하늘로 치솟을 것입니다.

      차라리 거래소 제한이 더 현실적이라 보이네요. 물론 실명제는 당연히 들어가야 하구요.

  7. unit_inv 2018.01.16 04:43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말씀하신 것처럼 할수만 있다면 원문 읽는게 제일 낫지요.
    알면서도 클릭 유도 위해 자극적인 제목으로 뽑은것도 있을테고.
    같은 의미에서 '단독, 고위 관계자' 등의 단어가 들어간 기사도 거르는 편입니다.

  8. ㅇㅇ 2018.01.19 22:07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그냥 심플하게 말해서 가상 화폐라는게 카지노 코인과 크게 다르지 않은 물건이죠. ;; 2차적인 경제 유발 효과도 없고, 거래의 비밀 보장이 되는 특성상 투기고 뭐고 간에 검은 돈을 세탁하는데에 최적화되어 있기 때문에 사회적으로 매우 안 좋은 영향이 좋은 영향을 압도하는 재화입니다.

    저도 문재인을 지지했던 30대지만, 비트 코인 규제는 매우 찬성합니다. 애시당초 하지도 않았고, 비코에 들어간 28조쯤 반토막이 되서 증발해도 그중에 순수 한국 자본이랄건 한 18조쯤 되려나요? 그거 반토막나도 9조가 증발되는게 아니라 한 5조쯤 증발되겠죠.

    물린 사람들은 불쌍하긴 하지만, 애시당초 법적인 보호를 전혀 받지 못하는 재화에 투자한 거니까 자기가 감당해야 할 리스크가 되는 거겠죠.

    그리고 막말로 현정부가 너무 급격하게 일을 추진하는건 반대하지만, 결국 임기 내에 이건 막아버려야 한다고 생각합니다.

  9. 2018.01.31 16:22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비밀댓글입니다

  10. economicus 2018.02.06 23:35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안녕하세요, 해당 기사를 쓴 기자입니다. Nasica님의 신랄한 비판은 잘 읽었으나 저도 이름을 달고 쓴 기사이니만큼 정당하지 못한 비판에 대해서는 해명하는 게 맞다 생각해 찾아왔습니다.

    우선 양성화와 음성화는 합법영역에서 규제하냐 불법으로 보고 막냐의 차이라고 생각합니다. 아예 이러한 정의가 내릴 생각도 하지 않은 지난해 한국과 같은 회색지대도 존재하겠지요.

    잘 아시겠지만 미국은 올들어 CME와 CBOE 등 주요 거래소에서 비트코인을 기초자산으로 한 선물 거래를 허용하고 있습니다. 이미 여기에 대한 첫 청산까지 완료된 상황이지요. 아울러 애리조나 등 일부 주에서는 비트코인으로 세금을 낼 수 있는 법안도 심의 중입니다. 그래서 미국은 ‘양성화를 했다’라고 표현했습니다.

    국내 언론은 믿지 못하시니 외신을 첨부합니다.
    https://www.cnbc.com/2018/01/17/as-the-first-bitcoin-futures-expire-price-and-volume-concerns-arise.html
    https://www.coindesk.com/bitcoin-tax-payments-bill-advances-arizona

    다만 이날 므누신 장관의 발행은 이러한 최근의 기조 속에서 가상화폐를 불법의 온상이 되도록 마구 풀어주지는 않는다는 아주 강력한 메시지를 던진 것입니다. 말씀하신대로 투기에 대한 우려도 던졌지요.

    하지만 다른 국가와의 협력을 통해 촘촘한 규제가 마련된다면 거래를 막지 않는다는 저의 ‘(사견이라고 표현하신) 해석’은 미국의 상황 속에서 틀리지 않았다고 생각합니다. 예를 들어 이날 “if you have a wallet to own bitcoins, that company has the same obligation as a bank to know”라고 했지요.
    https://www.bloomberg.com/news/articles/2018-01-12/mnuchin-warns-against-bitcoin-becoming-next-swiss-bank-account

    Nasica님은 “이 문구만 보면 독자들은 미국이 암호화폐를 양성화하고 제도권 화폐로서 인정할 것이라고 오해할 수밖에 없습니다”라고 하셨습니다.
    이건 '가상화폐'라는 단어가 가져오는 오해이지만 제 기사에 가상화폐를 제도권 '화폐’로 인정한다고 표현한 적이 없습니다.
    미국이 가상화폐에 대해 사용하고 있는 스탠스는 ‘거래가 가능한 자산’입니다. 화폐와 자산은 분명히 기능과 성격이 다르고 여기에 대해 잘 아시리라고 생각합니다. 제 생각에 대해 확실히 하고자 믿지 못할 기사지만 며칠 뒤에 나온 저의 후속 기사 붙여드립니다.
    http://m.news.naver.com/read.nhn?oid=011&aid=0003198947&sid1=101&mode=LSD

    제가 인용하지 않은 연준이 디지털달러(혹은 크립토 달러)에 대한 므누신 장관이 ‘가치가 없다’고 말한 의견도 기사에 인용해 주셨습니다. 이 부분은 므누신의 스탠스에 대해 알려주시기 위해 인용하신 부분이라고 봅니다만 확실하게는 해야할 것 같습니다. 한국은행이 정부 소속이 아닌 독립성을 지닌 기관인것처럼 연준은 한차원 더 나아가 민간기관의 성격까지 지니고 있습니다. Federal Reserve Board라는 명칭에서 이러한 특성이 잘 드러나 있습니다. 한마디로 재무부 소속인 므누신이 연준에 대해 이런 말을 하는 건 일종의 월권이라고 봅니다.

    그런데 연준에서는 부의장, 연은 총재 등 권한을 가진 인사들이 이미 여러 차례 암호화달러를 발행하는 구상을 하고 있다고 밝힌 바 있습니다. 지난해 11월 CNBC 기사입니다
    https://www.cnbc.com/2017/11/29/federal-reserve-starting-to-think-about-its-own-digital-currency-dudley-says.html

    ‘잘 모르신다’고 하신 중국이나 동남아를 미국과 비교해 고강도 억제(또는 금지)를 한다고 표현한 이유는 다음과 같습니다. 말씀하신대로 중국은 채굴장에 대해 규제를 하고 있습니다. 또 ICO는 ‘불법’입니다.
    블룸버그의 기사입니다.
    https://www.bloomberg.com/news/articles/2018-01-03/china-is-said-to-curb-electricity-supply-for-some-bitcoin-miners

    중국은 한발 더 나아가 거래를 할 수 있는 모든 수단을 동원해 차단하고 있습니다. 중국은 현지 거래소를 폐쇄했고 외국 거래소 접속도 차단했습니다. P2P 거래중계사이트도 폐쇄했습니다. 물물거래 형태로 개인간 거래를 하는 건은 찾아낼 수 없으니 막을 수 없지만 '시장'형태로 이뤄지는 건 다 금지해버린 겁니다.

    한마디로 적어주신 '혹시 ‘미국에서 비트코인으로 거래를 하는 것이 불법이 아니지 않느냐’라고 물으신다면 그건 맞습니다. 비트코인이 불법으로 규정되지 않는 한 거래는 자유롭습니다. 그러나 그건 우리나라도 마찬가지입니다. 심지어 (잘은 모르겠으나) 중국에서도 그건 마찬가지일 것입니다.'라는 문단은 명백한 오류입니다.

    참고하실만한 로이터통신과 중국 인민은행 기관지를 인용한 SCMP의 기사입니다.
    https://www.reuters.com/article/us-china-bitcoin/pboc-official-says-chinas-centralized-virtual-currency-trade-needs-to-end-source-idUSKBN1F50FZ?utm_campaign=trueAnthem:+Trending+Content&utm_content=5a5d999204d3010368f4789b&utm_medium=trueAnthem&utm_source=twitter
    http://www.scmp.com/business/banking-finance/article/2132009/china-stamp-out-cryptocurrency-trading-completely-ban

    Nasica님 역시도 자신의 필명을 걸고 글을 적는 분이고 뉴미디어를 통해 기사를 노출하십니다. 그래서 주류 언론에 있는 기자만큼이나 철저한 사실 확인을 하셔서 기사를 작성하시겠지요. 그런데 러시아나 중국의 규제상황, 미국 연방준비제도의 준비상황에 대해 ‘모른다’라고 하시며 므누신 장관의 멘트만 가지고 기사를 비판하시니 기사를 쓴 사람으로서는 좀 당황스럽습니다. 저의 문장이 오해를 불러일으켰다면 그건 저의 문장력의 문제일 수는 있고, 신문 지면에 담을 수 있는
    글자수의 제약으로 이러한 배경들을 다
    담지 못해 생기는 오해일 수도 있습니다.
    하지만므누신 장관의 발언이 어떠한 맥락에서 나왔는지 설명해 드린다면 왜 이런 표현이 나왔는지 이해하실 것이라고 생각했습니다.

    덧붙여 국제부 기자는 번역가가 아닙니다. 세계에서 벌어지는 여러가지 일을 종합하고 판단해 나름의 ‘해설’을 하는 것입니다. 원문에 나오지 않는 문장을 적었다고 사견이며 가짜뉴스라고 하신다면 받아들이기 힘든 비판입니다. 제가 일일이 제가 참고로 했던 기사들을 링크로 달아드린 이유입니다. 이러한 해설이 사실을
    이해하는 데 방해가 되는 사족이라고 느껴지신다면 어쩔 수 없습니다만...

    그럼 앞으로도 정당한 비판은 달게 받고 토론도 환영합니다. 언론이 이런 불신의
    대상이 된 데 대한 반성도 함께 전합니다. 관심 가져주셔서 감사합니다.

    • nasica 2018.02.07 07:46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반론 고맙습니다. 읽으시는 분들 각자가 판단하시도록 기자님 댓글은 본문에도 그대로 업뎃하도록 하겠습니다.

    • economicus 2018.02.07 11:03  댓글주소  수정/삭제

      감사합니다. 저의 기사에 대한 소중한 고견은 저의 블로그에도 담아가도록 하겠습니다.

  11. economicus 2018.02.08 19:32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안녕하세요. 이 글이 나간 매체인 ㅍㅍㅅㅅ 측에도 넣어달라 요청하였으나 매체에서 반론을 넣어주신다한 뒤 아예 연락을 피하십니다. 필자께서 당당하시다면 매체에도 넣는걸 꺼리실 이유가 없다고 생각합니다. 오히려 그런 태도는 기존 매체를 비판하는 대안미디어로서 이율배반적인 행태라 생각하고요.

    저역시 당당하기에 이렇게 와서 글을 적었습니다. 반론에 대해 재차 반론문을 또 달아주셔도 좋습니다.

    저의 요청은 이미 오래된 글이라 제대로 반론을 못 볼 사람들이 많지만 새로 읽는 분들이 올바르게 판단하도록 하기 위한 것입니다. 필자께 직접 연락드릴 방법이 없어 여기에 요청하니 직접 ㅍㅍㅅㅅ측에 말씀해주셨으면 합니다. 댓글을 통한 대화가 부담스러우시면 기사의 이메일로 연락주시면 됩니다. 감사합니다.

    • nasica 2018.02.09 07:30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안녕하세요. ㅍㅍㅅㅅ측에서 반론도 실어달라는 요청이 왔는데 그래도 되느냐고 묻길래 당연히 그래도 된다고 답변했습니다. 저는 반말과 욕설만 쓰지 않는다면 모든 분들이 자유롭게 의견을 말할 수 있어야 한다고 생각합니다. 저는 댓글에 대해 논쟁을 벌이지는 않는데, 어차피 판단은 읽는 분들이 각자 하는 것이라고 생각하기 때문입니다. 앞으로도 사회를 더 나은 곳으로 만드는데 도움이 되는 기사를 써주시기 바랍니다. 고맙습니다.

    • economicus 2018.02.09 14:07  댓글주소  수정/삭제

      네. 저역시도 비난은 거부하나 펜을 통한 지적 논쟁은 환영합니다.
      또한 이 블로그에도 ㅍㅍㅅㅅ에 추가로 게재하신 재반박문을 저의 반박문 뒤에 붙여주시기 바랍니다.

      아울러 재반박문에서 "미국이 애초에 특별한 규제가 없어 양성화된 상태"라고 하셨습니다.
      이는 원 기사에서 지적하신 므누신 장관의 말과 완전히 상충되는 것 같은데 제 이해력이 부족한지 둘 사이에 어떤 연관성이 있는지 파악하지 못하겠네요. 더 공부가 필요한 부분이니 기회가 된다면 설명을 더 듣고 싶습니다.

      그리고 일본은 가상화폐를 결제수단으로 인정할 정도로 세계에서 가장 가상화페에 대해 전향적인 나라로 꼽힌다는 사실을 덧붙입니다.

      제 말은 그냥 믿지 못하시니 포브스 원문 참조하시기 바랍니다.
      https://www.forbes.com/sites/outofasia/2017/11/02/japan-a-forward-thinking-bitcoin-nation/#46854e0033a3

      논쟁이 계속 이어지는 것도 모양새가 좋지 않을 듯하여 ㅍㅍㅅㅅ에 따로 이런 의견을 달아달라 요청은 안하겠지만, 혹시 제 정리된 반론문을 원하시면 열린 자세로 임하겠습니다.

      격려해 주신대로 사회적 책임감을 느끼며 늘 치열하게 팩트를 체크하며 기사 쓰겠습니다.

      아울러 팩트 논쟁과 별개로 기사의 유통으로 인해 실추된 저의 명예가 제대로 회복되지 못했다는 판단을 하고 있습니다. 기자가 가상화폐 투자를 했다며 저의 명예를 훼손하신 부분에 대해서는 이것과 별개로 대응해 나가겠습니다.

      고맙습니다.

    • nasica 2018.02.09 15:44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ㅍㅍㅅㅅ에 님의 반박글과 그에 대한 ㅍㅍㅅㅅ의 재반박글이 올라간 것을 방금 님의 댓글보고 알았습니다.

      오해하신 것 같은데, 재반박글은 제가 쓴 것이 아닙니다. 그건 ㅍㅍㅅㅅ의 입장입니다. 저는 댓글에 대해 논쟁하지 않고 존중만 합니다. 읽으시는 분들의 판단에 맡기는 것이 낫다고 생각하기 때문입니다.

    • economicus 2018.02.09 18:06  댓글주소  수정/삭제

      아 제 오해가 있었군요. 그럼 그 부분은 ㅍㅍㅅㅅ 측과 대화해 나가도록 하겠습니다.

  12. 착한이 2018.02.14 03:08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일단 어짜다가 링크 타고 들어왔는데
    댓글들은 보니 암호통화에 대한 이해가 전혀 없으신분들이 글을 달으셨네요
    일단 몇 가지 진실만 말씀드리고 갈께요

    1. 블록체인과 암호통화는 분리 못합니다.
    > 사토시가 블록체인을 만들때에는 비트코인을 염두해 두고 안전한 기술을 생각해낸게 블록체인입니다.
    > 즉, 블록체인때문에 비트코인이 탄생한게 아니라 비트코인 때문에 블록체인이 탄생한겁니다. 그래서 암호통화와 블록체인은 뗄 수 없는 관계구요
    > 이거 제대로 모르는 분들이 태반이던데요 제대로 아셨으면 하네요

    2. 암호통화로 할수 있는게 없다?
    > 애리조나 주에서는 올해부터 세금을 비트코인으로 낼 수 있게 되었습니다.
    > 강남에서는 비트코인으로 물건을 구매할 수 있구요
    > 리플은 이미 전세계 은행들(리플넷 : xCurrent) 과 테스트 중입니다. (2월 14일 우리은행과 일본 SBI와의 리플 테스트 결과 발표 있는건 아시죠?)

    3. 제로섬이다?
    > 채굴의 원리를 알게 되면 제로섬이 될 수 없는걸 알게 되실겁니다.
    > 채굴은 하면 할수록 난이도가 올라가기 때문에 채굴은 사실 거의 못끝낸다고 봐도 무방합니다.

    4. 그리고 위에 보니 양자 컴퓨터 얘기가 나오는데
    > 개발이나 해놓고 걱정하라고 해야 할 듯 합니다.

    일단 이런 기본적인거부터 알고 다들 댓글이나 글을 쓰셨으면 좋겠네요

  13. 착한이 2018.02.14 03:13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그리고 하나 더 중국에서 가상화폐 폐쇄한다거나 이거 다 가짜뉴스인거도 다들 아시는거죠?
    중국 사람들 중국에서 채굴 아무 제재 없이 지금도 열심히 하고 있습니다.

    인민은행 메일 해킹되서 가짜 뉴스 배포됨
    http://www.sedaily.com/NewsView/1RVMHRU9JH

    우리 모두 제대로 알고 글을 써 보아요~

  14. shm 2018.04.03 11:56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국제부 기자는 번역가가 아니지요.
    그러나 그 능력은 '국제부' 기자로서 반드시 갖춰야 할 소양이 아닙니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