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후퇴8

인간과 짐승 - 빌나로의 후퇴 (하) 극한 상황에서의 동료들 간의 이런 헌신은 꼭 명령과 계급 의식에 의해서서만 일어나는 것은 아니었습니다. 또 르죈의 경험담입니다만, 길가에서 어떤 부상당한 포병 장교가 뒤쪽에서 자신의 하인이 따라오기를 기다리고 있는 것을 뭔가 임무를 띠고 대열 후미 쪽으로 가던 르죈이 보게 되었습니다. 그런데 2시간 정도 후에 그 임무에서 돌아오던 르죈은 똑같은 자리에서 그 포병 장교가 여전히 기다리고 있는 것을 보았습니다. 그래서 르죈은 여기서 주저앉아 있다가는 결국 얼어죽게 되니 하인은 포기하고 자신과 함께 길을 떠나자고 그 포병 장교를 설득하려 했습니다. 그러나 그 장교는 완강히 거부하며 이렇게 말했습니다. "장군님 말씀대로 전 죽을지도 모릅니다. 그러나 내 하인 조르쥬는 한 유모의 손에서 자란 친구입니다. 조르쥬는.. 2021. 11. 8.
11월 6일에 생긴 일 - 동장군의 습격 비아즈마 전투가 있기 5일 전인 10월 30일, 그루시(Grouchy)가 이끄는 군단 소속 포병 장교인 그리와(Lubin Griois) 대령은 병사들이 행군하며 노래를 부르는 소리를 듣고 흠칫 놀랐습니다. 병사들이 행군하며 노래를 부르는 것은 사기 면에서 아직 염려할 것이 없다는 표시이므로 무척 좋은 일이었습니다. 그런데도 그리와 대령이 놀란 이유는 그가 생각해보니 요 며칠 동안 병사들이 전혀 노래를 부르지 않았다는 것을 문득 깨달았기 때문이었습니다. 이 작은 사건은 2가지를 뜻했습니다. 그만큼 당시 병사들의 사기는 좋지 않았고, 또 적어도 10월 30일에는 그런 병사들도 노래를 부를 정도로 날씨가 좋았다는 것이었습니다. 그렇게 생각한 것은 나폴레옹도 마찬가지였습니다. 나폴레옹은 그 다음날인 10월 31.. 2021. 7. 12.
대포와 낙오병 - 혼란 속의 후퇴 나폴레옹은 후퇴할 때 각 부대가 제형(梯形, echelon, 사다리꼴)으로 행군하도록 지시했습니다. 에셜란 진형은 한자로나 한글로나 사다리꼴 모양이라고 해석이 됩니다만 실은 이건 사다리꼴 모양이 아니라 사선 대형을 말하는 군사용어입니다. 즉 부대들이 횡대나 종대가 아니라 비스듬하게 사선을 이루는 방식입니다. 이런 에셜란은 육군 부대 뿐만 아니라 해군 함대나 공군 편대들도 많이 사용하는 진형입니다. 이렇게 육해공에서 보편적으로 사용하는 것에는 이유가 있습니다. 가장 대표적인 것은 똑바로 횡대나 종대를 이룰 때에 비해 각 부대/군함/항공기에서 훨씬 넓은 시야를 갖게 된다는 것입니다. 또한 똑같은 수의 병력이 이동할 때 훨씬 더 넓은 범위의 구역을 훑으며 지나가게 된다는 것도 장점입니다. 이는 적을 수색하며 .. 2021. 6. 21.
승자의 번민, 패자의 고뇌 - 3개의 선택지 말로야로슬라베츠 전투는 분명히 나폴레옹의 승리였으나 나폴레옹은 꼭 웃을 처지는 아니었습니다. 이 전투에서 그랑다르메는 약 6천의 병력을 잃었습니다. 당시 말로야로슬라베츠 인근에 모인 그랑다르메 병력은 약 7만이었는데, 그 중 10% 정도를 잃은 것이었고 전투에 투입된 2만7천 중 20%를 넘는 사상자를 낸 셈이었습니다. 점점 격렬해지는 전투 양상 때문에 특히 아스페른-에슬링 전투 이후로는 승전한 군대의 사상률도 그 정도 나오는 것이 보통이라고 하지만 1806년 프로이센 원정 때까지만 하더라도 이건 패전할 때나 나오던 사상률이었습니다. 물론 러시아군은 더 큰 피해를 입어 약 8천 정도의 사상자를 냈습니다. 그러나 러시아군은 계속 증원될 수 있었습니다. 게다가 러시아군이 이 전투에 동원한 354문이라는 막대.. 2021. 5. 31.
이탈리아 사내들의 열정 - 말로야로슬라베츠 전투 말로야로슬라베츠를 선점당한 독투로프는 아차 싶었지만 자세히 보니 외젠의 이탈리아 군단 주력 부대는 아직 말로야로슬라베츠에 방어진지를 구축한 상황은 아니었습니다. 약 2개 대대 정도만이 마을을 점거하고 있었고, 나머지 대부분의 부대는 루즈하 강의 건너편인 북쪽 강변에 캠프를 치고 있었습니다. 루즈하 강은 말로야로슬라베츠에서 북쪽이 열린 반원형을 그리며 크게 휘어 북서쪽을 향해 흐르는 강이었습니다. 말로야로슬라베츠는 그 반원호의 정점에 위치한다고 볼 수 있는 마을이었는데, 나폴레옹이 메딘(Medyn)을 거쳐 서쪽 스몰렌스크로 가려면 루즈하 강을 건너야만 했고, 그러기에 가장 좋은 곳이 바로 여기 말로야로슬라베츠에 놓인 다리였습니다. (루즈하 강의 대략적인 지도입니다. 우하단의 만곡부에 말로야로슬라베츠가 있습.. 2021. 5. 24.
Go back ! Go back ! - 모스크바 철수 계획 (1) 흩날리는 첫눈을 보며 갑자기 정신을 차린 나폴레옹은 이렇게 말했습니다. "서두르자. 20일 안에 겨울 숙영지로 들어가야 한다." 그런데 겨울 숙영지라니, 그게 어디였을까요? 파리와의 연락망을 유지할 수 없는 모스크바가 겨울 숙영지가 될 수 없다는 것은 분명했습니다. 보로디노 전투 이전, 나폴레옹이 생각하던 겨울 숙영지는 크게 3곳이었습니다. 스몰렌스크, 빌나, 그리고 민스크였습니다. 그 중 스몰렌스크는 벨로루시(백러시아)와 러시아의 경계를 이루는 러시아 본토의 관문으로서, 아직 여기에는 겨울 숙영을 위한 물자 비축이 부족한 상태였습니다만, 모스크바에서 불과 12일 정도만 행군하면 도달할 수 있는 가까운 위치였습니다. 그에 비해 빌나와 민스크는 사실상 원정 출발점에 해당하는 지점으로서, 스몰렌스크부터 다시.. 2021. 4. 5.
드리사(Drissa)로 가는 길 - 후퇴하는 러시아군의 사정 일반적으로 후퇴하는 군대는 비록 작전상 후퇴라고 할지라도 사기가 매우 떨어지기 마련입니다. 특히 자국 내에서 영토를 내주며 후퇴할 때는 더욱 그렇습니다. 1808년 말 자국 영토도 아닌 스페인에서 영국으로 탈출하기 위해 코루냐 항구로 후퇴하던 존 무어 경(Sir John Moore)의 영국군이 추위와 와인 속에서 그야말로 녹아내리던 것을 상기해보면 쉽게 상상할 수 있습니다. 또 후퇴할 때는 사기 뿐만 아니라 부상자와 환자, 쌓아놓았던 각종 보급품의 처분 등 온갖 문제가 발생하기 마련입니다. 당장 후방 걱정은 하지 않고 날랜 부대들로 쫓아가기만 하면 되는 추격군의 입장과, 부상병과 보급품을 수습해서 움직여야 하는 후퇴군의 입장은 다를 수 밖에 없고, 보통 그런 문제들 때문에 결국은 후퇴하는 군대는 추격하는.. 2019. 12. 30.
1812년 나폴레옹을 기다리는 러시아군의 내부사정 (마지막편) 그런데 놀랍게도 러시아군은 아무 것도 하지 않고 있었습니다. 병사들은 네만 강을 따라 늘어선 여러 마을에 분산되어 숙영 중이었는데, 주로 사열과 분열 같은 제식 훈련만 죽어라고 했습니다. 장교들은 자기들끼리 무도회와 파티를 벌이며 시골 아가씨들과의 연애 모험에 뛰어들었습니다. 당시 짜르 알렉산드르를 따라 빌나에 와있던 국무부 장관 쉬시코프(Aleksandr Semyonovich Shishkov)는 이런 기록을 남겼습니다. "마치 적군이 수천 km 먼 곳에 떨어져 있기라도 한 것처럼, 우리의 일상은 너무나도 근심걱정이 없는 듯 했다. 심지어 적군에 대한 아무런 소식도 들어오지 않았다." 적군에 대한 소식은 커녕 아군인 러시아군으로부터도 아무 뉴스가 없었습니다. 러시아군이 정말 아무 것도 안 하고 있었기 때.. 2019. 11. 18.