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잡상

베트남 항공전 이모저모

by nasica 2021. 4. 15.
반응형


<대공포가 더 낫다?>

베트남 전쟁 초기, 소련이 베트남에 SA-2 대공 미쓸을 지원해주었으나 미국은 혹시 소련 기술자가 죽기라도 하면 확전될까 두렵기도 하고 또 그것이 그냥 위협용일 뿐 실제로 가동은 못할 것이라고 생각해서 무시.  
그러나 1965년 7월, F-4 팬텀기 1대가 SA-2에게 격추당하자 즉각 SA-2 기지에 대해 미군은 보복 공습.  그러나 이미 거긴 미사일 모형만 있었을 뿐 진짜 미사일 기지는 다른 곳으로 이동한 뒤.  대신 그 가짜 미사일 기지를 둘러싼 지역에 저고도 재래식 대공포가 잔뜩 배치되어 있었음.  미군기 무려 4대가 재래식 대공포에 맞아 떨어짐.
낙하산 탈출한 미군 조종사는 일단 숲 속에 숨은 뒤 무전으로 구조 요청.  베트남군은 그 위치를 잘 알면서도 일부러 놔둔 뒤 헬기 구조대가 오면 그걸 또 격추.  반복된 노력 끝에 미군이 포기하고 더 이상 안 오면 비로소 미군 조종사 줍줍.

이렇게 소련제 지대공 미쓸의 위협이 본격화 되자 미군은 대레이더 Shrike 미쓸로 무장된 F-105로 구성된 SAM 파괴 전문팀인 Wild Weasel 팀을 운용.  그 활약 덕분인지 1965~1968년 사이 처음에는 5.7%이던 북베트남군의 지대공 미쓸 명중률은 1% 미만으로 떨어졌음.  그러나 실제로는 점점 더 많은 미군기가 SAM에 맞아 격추되었는데, 이유는 북베트남군이 점점 더 많은 미쓸을 쏘아댔기 때문.  1967년 무려 3202기의 SA-2가 발사되어 56대의 미군기를 격추.

결국 비엣남 전에서 소련 SA-2 지대공미쓸의 명중률은 1% 정도로 매우 낮았고, 격추당한 미공군기의 83%는 재래식 대공포에 맞아 떨어짐.  
"그러니까 비싸고 비효율적인 지대공미쓸보다는 대공포를 많이 배치했어야"라는 분석이 나올 수 있으나, 재래식 대공포가 저렇게 많은 kill을 할 수 있었던 것은 지대공미쓸을 피하기 위해 미군기들이 저공비행을 했기 때문.

* 사진은 비엣남에서 F-105 Thunderchief를 노리는 SA-2.  빗나가는 것처럼 보이지만 SA-2의 살상반경(kill radius)는 대략 65m로서 저 정도면 저 사진 속 기체가 생존했는지 여부를 알 수 없는 상태.  참고로 저 F-105의 길이가 대략 20m.

 




<왜 헬기를 버렸을까>
1975년 사이공 최후의 순간, 온갖 헬리콥터들이 다 안착한 USS Midway에 남베트남 공군의 세스나 정찰기 한대가 착함 시도.  테일후크도 없는 세스나기는 항모에 착함도 안되고 또 갑판에 헬기도 잔뜩 있는 터라 불허.  그래도 착함하려 하자 미드웨이는 착함 못하게 하려고 지그재그로 항진.  무전으로 "차라리 항모 옆 바다에 불시착해라, 헬기로 구조해주겠다"라고 알렸는데도 계속 항모에 착함을 시도했는데, 결국 갑판 위에 던진 손편지로 베트남군 조종사 소령이 전한 내용은 "헬기들을 치워달라, 와이프와 아이 다섯이 타고있다"
결국 헬기 치워주자 테일후크도 없는 세스나로 깔끔히 착륙.  이 세스나는 현재 펜사콜라의 해군 박물관에 전시 중.

아래 3번째 사진 많이들 봤을텐데 멀쩡한 헬기를 바다에 버리는 이유는 전에 올렸던 것처럼 와이프와 애 셋을 데리고 날아온 비엣남 공군 장교의 세스나기를 착함시키기 위해서.  미군은 돈이 많아서 헬기 몇대 따위 안 중요한가보다 싶겠으나 그렇지 않음.  미군도 격추된 헬기 다 다시 주워서 재활용 했음(4번째 사진).

 





<탈출엔 시누크>
1975년 사이공 최후의 순간.  또다른 베트남 공군 소령 응우엔도 사이공 교외에 사는 가족을 탈출시키기 위해 남베트남 공군의 헬기 중 가장 큰 CH-47 Chinook을 훔쳐서 집으로 날아옴.  가족 뿐만 아니라 이웃도 잔뜩 태움.
영어를 못했던 응우엔은 미군에게 무전으로 도움을 요청하지 못하고 무작정 바다로 감.  다행히 Knox급 구축함 USS Kirk를 만남.  그러나 커크의 비행갑판에 내리기엔 시누크가 너무 컸기에 커크는 착함을 거부.
응우엔은 조종간을 잡고 저공비행하면서 손짓으로 의사전달.  그 결과 커크 갑판 4~5m 위에서 정지비행하면서 승객들이 뛰어내리고 승조원들이 받아냄.
마지막으로 응우엔은 커크 옆 바다에 불시착.  시누크는 뒤집히며 파손되었으나 응우엔도 무사히 구조됨.   2번째 사진 속 빨간 동그라미 속이 응우엔 소령.  미국에 도착한 응우엔 가족은 6개월만에 난민 지원 대상에서 자력으로 벗어나 독립.

 

 

 


<함재기 F-5E>
1975년, USS Midway 위의 F-5E와 A-37 약 100대.  모두 사이공 함락 직전 태국으로 탈출한 남베트남 공군기들.  태국에서 괌으로 수송 중.  물론 크레인으로 실은 것.
저 비행기들은 괌까지 갔으나, 저 남베트남 공군 조종사들은 과연 태국에서 어디로 갔을지.  다 미국에서 받아줬을까?  그 가족들은 어떻게 되었을까?

 





<시누크 건쉽>
CH-47 Chinook가 AH-64 Apache보다 더 빠름.  그렇다면 그 크고 빠른 시누크에 장갑과 무장을 끼얹으면 어떨까?  
실제로 ACH-47A gunship이 베트남전에서 사용 되었음.  4기가 프로토타입으로 만들어져 실전 투입되었는데 육군은 크게 만족.  그러나 양산화되지 않은 것은 2가지 이유  (1) 비용이 생각보다 많이 듬 (2) 수송용 헬기도 부족함.
4대중 3대가 추락했는데 그중 적의 대공포에 맞아 떨어진 것은 1대 뿐.  하나는 미군 기지에서 아군 헬기와 충돌하는 바람에, 다른 하나는 20mm 포의 고정핀이 부러지면서 20mm포가 자체 로터를 쏘아버리는 바람에... 적의 대공포에 맞아 떨어진 시누크는 무사히 착륙하여 승무원들 모두 탈출.

 





<베트남 전쟁의 군마>
나폴레옹 전쟁 당시 병사의 사상률은 10~20% 정도.  그러나 말은 40%가 넘음.
베트남 전쟁 동안 UH-1 Huey 헬기 총 7,013대가 사용되었고 그 중 절반 정도인 3,305대가 파괴됨.  조종사 1,074명 전사. 동승한 병사들 1,103명도 전사.

 





<대서양을 횡단한 최초의 회전익>
아래 사진은 월남전에서의 HH-3E "Jolly Green Giant"와 AD Skyraider
이 기종은 1967년 6월 세계 최초로 대서양을 건넌 회전익 항공기.  당시 2대의 헬기가 파리 에어쇼에 참여하기 위해 30시간 넘게 걸려 9번 재급유를 받아가며 대서양을 횡단.
그 2대 모두 베트남전에서 격추된 미공군 조종사들을 구출하는 공군 구조부대로 활약하다 결국 격추됨.

 





<국보가 된 MiG-21>
MiG-21 4324번기는 2015년 베트남의 국보로 지정된 전설적 기체.  1967년부터 전선에 투입된 이 기체는 불과 7개월 동안 미군기 14기를 격추.  총 9명의 조종사가 이 기체를 거쳐갔는데 8명이 '인민 영웅' 칭호를 얻음.  (나머지 1명은 마음의 상처가 컸을 듯)  1974년부터 하노이 군사 박물관에 전시 중.

 





<Because I was inverted>
캄란만 기지로 복귀 중인 제557 전투비행단 소속 팬텀들.
양덕 댓글 중 하나.  "There's always that one guy."
** 물론 영화 Top Gun(두번째 사진)보다 이 사진이 훨~씬 오래전에 나온 거임

 





<핵폭탄 아님>
F-105 Thunderchief에 장착된 M118 폭탄.  3천파운드 (약 1.3톤).

 

 

 

반응형

댓글5

  • 리챠드71 2021.04.15 08:33 신고

    테일 후크. 이 단어를 이해하면 그나마 밀리터리에 입문을 했다고 봐야죠? ㅎㅎㅎ
    답글

  • 롬. 2021.04.16 00:34

    밀리터리가 재밌는 이유는 거기도 사람 사는 동네라 고민하는 바가 비슷하다는 겁니다 ㅎㅎ

    <왜 헬기를 버렸을까> 편을 보시면
    테일후크라는게 꼬리에 달린 후크, 갈고리 인데 항모에 비행기가 착륙 할 때 와이어를 걸어서 잡아주는 거죠

    일반적으로 비행기가 이륙 할 때 속력이 200~300km/h 정도죠. (네이버 검색하니 보잉 737이 230, 747이 320km/h네요)
    착륙도 그 비스무리한 속도죠

    자자 여기서 퀴즈. 무게가 1톤대 인 전투기가 톤 단위의 폭탄과 미사일을 싣고 1톤에 가까운 연료를 싣은 채, 에에잇 그냥 계산하기 편하게 그냥 2톤이라 퉁치고

    2톤의 전투기가 시속 200km의 속력으로 착륙할 경우 필요한 제동거리는 몇일까요? 당연히 길~~겠죠.

    검색해보니 인천공항의 대형 여객기 활주로가 4km 즈음이라 하네요.(물론 이건 완전 큰 대형 여객기 기준) 어쨌든 저 엄청난 중량을 항모라는, 길어 봤자 300m대에서 세워야하니 항모에선 당연히 밧줄 걸고 땡겨서 착륙을 도와줍니다. 줄 거는데가 테일후크구요

    항모라는게 바다위에 있다보니 몇 미터만 삐끗하면 바다인데다 항모위엔 다른 전투기도 착함해 있는등 이런저런 장애물이 많아서 200km/h 전후의 속도로 일자로 완전 똑바르게 세워야 하죠.
    생각해 보세요 180km/h의 속도로 운전하며 정확하게 똑바로 정지선 따라가며 차 세워야 하는겁니다
    (물론 오늘날은 레이저 유도등으로 각도 맞춰가면서 하지만 저 시대엔 아마도 신호수 깃발이랑 수신호 보면서 맞춰야...주차도 360도 어라운드 뷰 보면서 카메라로 선 맞추면서 하면 쉽죠. 물론 그게 180km로 달리는 중이면 어렵긴 하겠지만요..)

    이렇게 항공모함에 착륙이 어렵다보니 함재기라 해서 처음부터 항모에 맞춘 사이즈와 무게의 전투기만 싣고 다니는 거고 항모에 맞춘 사이즈의 함재기라 하더라도 테일 후크라 해서 갈고리에 줄 걸어서 낚시하듯 당겨줘야 겨우 착륙이 되는거구요

    근데? 테일 후크가 없어서
    - 항모쪽에서 잡아줄 수도 없음. 즉 조종사가 수신호만 보고 쌩으로 해야 함(2톤의 전투기를 200km대로 착륙하며 수신호 보고 온갖 장애물 다 피해서 300m 즈음 내에 똑바로 일자로 주차하시오)

    (아앗!! 네이버에 세스나 정찰기를 검색해보니 몹시 작아보이긴 하는군요..ㅠ)

    - 애초에 항모에 맞춘 사이즈의 비행기도 아님 무게도 무게고 옆으로 뻗은 날개 길이도 길이고..
    아무애나 뜨고 내리는게 아니라 처음부터 항모 사이즈에 맞춘 애만 싣고 다니는거죠. 무게 날개 길이 등등

    - 저런 이유들로 항모에 뜨고 내리는건 많은 경험을 필요로 하는데 항모 함재기 조종사가 아니면 경험이 적겠죠. (항모에 뜨고 내리는 경험이 많은 함재기 조종사들도 한번씩 아 죄송!! 다시 각 잡고 올게요 하면서 착륙 실패하면 속력 확 올려서 다시 이륙 하고 다시 착륙 각을 잡죠. 물론 다큐보니 동료 조종사끼린 아 쟤 착륙 실패했어 ㅋㅋㅋㅋ 하고 놀린다곤 합니다. 근데 쟨 처음...)

    함장입장이라 생각해 봅시다
    1. 작다곤 해도 테일 후크가 없어 우리가 잡아 줄 수도 없는데
    2. 항모에 착함해본 경험이 있는지 없는지 모르는 사람이(착함의 난이도는 위에서 설명했죠)
    3. 애초에 우리 항모에 맞는 크기도 아닌 걸 끌고와서
    말했죠?
    (보통은 처음부터 항모 사이즈에 딱 맞춘 애만 보통 넣어다니죠)
    (아마 대충 착륙할 사이즈는 되었으니 시도 하지 않았나 추측은 합니다만 비행기의 정확한 스펙은 모르겠네요)
    4. 착륙할 자리도 없는데 나 착륙할거임 너네 헬기 다 치워주셈

    이라면 여러분이 함장이면 그래! 다 치워 줄게 와라 라고 하시겠습니까? (만약 쟤가 실수해서 박으면 배랑 다른 함재기도 다 위험하죠)

    자료에 나와있다시피 함장은 거절.(당신 실력도 모르겠고 애초에 함재기도 아닌데 그거갖고 어떻게 착륙하려고 해? 아! 자리도 없고 둘 다 위험해 안돼)

    그래도 착함하려하자 못하게 배를 이리 저리 지그재그로 비틀어 버리죠(아!! 오지 말라고 좀!! 오지마!!)

    오죽 하면 그냥 바다에 불시착하면 건져줄게 라고 했을까요?

    그러자 놀랍게도 저 정찰기에서 갑판 위에 손 편지를 써서 던지죠
    (비행기 사이즈가 작아서 착륙 속도가 낮아 보이긴 합니다만 프로펠러 경비행기가 대략 120km/h의 속력으로 착륙하는걸 생각하면 못해도 80km/h 이상이라 추측합니다. 고속도로에서 100km 속도로 가면서 손 편지 던져서 톨게이트에 전달한다 생각해 보십쇼. 근데 그걸 했네??)

    결국 함장은 헬기를 치워주었고 조종사는 그냥 쌩으로(물론 유도해 해줬겠지만 항모측에서 못 잡아주니 정지선에 못 서면 그대로 바다로..) 착륙을 시도해서.... 깔끔하게 착!! 했네?!!!

    그리고 그 비행기는 전시중이라 하네요

    이렇듯 1인칭의 시점에서 보면 밀리터리도 사람 사는 얘기고, 오늘날 현대인이랑 고민이 비슷해서 재밌답니다

    답글

  • 최홍락 2021.04.16 21:26

    1. 당시 소련은 기술자들만 보낸게 아니라 월맹군 조종사들의 훈련도 담당해서 120명의 조종사들이 소련에서 교육을 받았고 이중 수료한 인원이 23명에 불과할 정도로 혹독한 훈련을 받았습니다. 한국전쟁때 낮은 수준의 중공과 북한조종사들에 비해 월맹 조종사들은 월맹내에서 치열한 경쟁을 거친 정예들이었고 장기간 소련 유학까지 거친 인력들이라 공중전에서 미군이 겪어야 했던 어려움은 한국전쟁에 비해 더하면 더했지 덜하진 않았을 듯 합니다.

    2. 저공비행을 펼친 이유중에는 F105의 특성도 무관하지 않았습니다. 저고도에서 초음속으로 내달려 핵폭탄을 투하하는 게 개발시 주목적이었던지라 통상적인 고고도 폭격용으로 장비를 전환하기 어려운 관계로 본래목적인 저고도 폭격을 하게 된거죠. 동체도 무식하게 튼튼해서 미사일 불발탄 꽂고 복귀한 사례가 있을 정도라 저고도 폭격이 나름 유리한 전략이기도 했고요.

    3. 65~68년 사이 미사일 명중률 급감 등 조종사의 생존성이 개선된 것은 와이드 위즐팀의 공로도 있지만 전천후 항법원조장비(TACAN)인 레이다 폭격 통제시스템(TSQ-81)을 무시할 수 없습니다. 당시는 GPS가 없어서 B52 조종사 시야로 판단, 폭격을 해야되니 야간 또는 흐린날 시계확보가 안 되면 곤란했습니다. 그래서하노이에 가까운 라오스 국경 푸파티 산 절벽위에 레이더 기지를 만들고 민간인 기술자들을 파견하여 전천후 효과적인 전폭기 유도를 하였으며, 이를 리마사이트 85라 불렀습니다. 북베트남으로 침투해오는 미군기들을 적절한 목표지역으로 유도하고 근처에 미그기의 위협이 있는지 등을 감지하여 미군기들이 목표 상공에 도달하는 시간을 최적화하고 안전한 폭탄투하 시간을 확보하도록 하는 중요한 역할을 했지요. 하루 평균 3명의 미군조종사의 목숨을 살렸다는 평가가 있었습니다.

    여기 파견된 민간인 기술자들은 사실 공군 기술 인력이었습니다. 형식상으로 제대후 에어 아메리카라는 CIA가 운영하는 위장된 항공사에 취업해서 리마사이트 85의 운용을 책임졌죠.(라오스 왕국이 중립지역으로 분류되어 대놓고 미군을 파견할 수가 없었습니다.) 안타깝게도 68년 3월 월맹군 특수부대가 예상을 뛰어넘어 절벽을 기어올라 기지를 급습하는 바람에 인원 19명중 11명이 사망하고 기지는 폐쇄됩니다. 이들의 업적은 오바마행정부 시절인 2010년 명예훈장 수여(백악관에서 진행)됨으로써 빛을 봅니다.

    4. 남베트남 공군은 패망시 마지막 불꽃을 태운 소수의 조종사들을 제외하고 항공기를 몰고 태국, 필리핀, 미 항모로 도주합니다. 사진에 저렿게 버려진 헬기들은 남베트남 헬기들이 대부분이었는데, 패망 하루전까지 이틀동안 81대의 헬기가 동원된 사상 최대의 철수작전이다보니 버려진 헬기가 상당할 수 밖에 없었던것 같습니다. 저렇게 헬기로 미항모까지 탈출할 수 있었던 베트남인들은 6천명 정도로 그중에는 훗날 주일 미군 사령관을 지낸 비엣 루옹 소장도 포함되어 있고요. 도주한 남베트남 조종사들은 대부분 민항기 조종사로 어렵지 않게 재취업할 수 있었다고 합니다. 미국에 정착한 남베트남인들은 자기들만의 커뮤니티를 잘 꾸리고 있으며, 여기에 나중에 재교육 수용소에서 풀려난 남베트남군인들도(대부분 10년 이상 억류되어 있다가 풀려났고, 용감하게 싸워서 월맹군에 큰 피해를 입힌 레인저, 해병대, 공수부대가 대다수였습니다. 쑤안록 전투의 명장 레민다오 장군도 그중 하나고요.) 이들은 나중에 북베트남에서 이민온 사람들과 충돌이 빈번했다고 합니다.

    5. 베트남 전쟁 초창기에 헬기는 M113 APC와 더불어 베트콩이나 월맹군 입장에서는 공포의 대상이었습니다. 엄청난 기동력을 바탕으로 측, 후면 자유자재로 나타나니 치고 빠지는 방식이 안먹히니까요. 그러다가 압박 전투를 계기로 월맹군이나 베트콩들도 헬기에 대응방법을 알게 되면서 헬기에 수난의 시대가 찾아옵니다. 착륙을 하기 직전을 노려서 집중사격을 가하는 방식이었는데 이게 효과적으로 작용했습니다. 그 전투에서만 동원된 헬기 절반이 격추됬을 정도니ᆢ
    답글

  • 아즈라엘 2021.04.16 21:55

    저때 미해군 항모에 도착했던 F-5들은 후에 태국에게 공급되어 태국이 아주 즐겁게 써먹었다는 후문이...
    답글

  • ㅇㅇ 2021.04.18 23:56

    찾아보니 세스나 170이네요 예전 속초 육군비행장에서 본 l-19 또는 o-1하고 같은 기종같은데 후크가 없었군요 ㅋ 그래도 실속 속도가 낮아서 배리어엔 걸릴텐데 ㅋ군대 있을 때 드랙슈트에 문제가 있는지 아님 착륙때 속도를 잘못 줄여서 그런지 가끔 후크걸 때가 있는데 그때마다 활주로 관리파트에서 욕 엄청 퍼부었던 기억이 나네요
    답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