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잡상

"딸 같은 며느리"란 없다

by nasica 2020. 6. 4.

웹질 하다 재미있는 사진을 본 김에 퍼왔어요.

 

 

(Source : https://twitter.com/OnePenny0605/status/1265220599430803456  )

 

 

 

우리나라 시부모님들 중에는 "아들의 결혼이란 딸 같은 며느리를 새로 집에 들여오는 것"이라고 생각하는 경우가 많은 것 같은데, 그게 모든 비극의 씨앗이라는 생각이 듭니다. 

 

아들의 결혼에 대한 제대로 된 개념은 "아들이 자기 짝을 찾아 부모 곁을 떠나는 것"입니다. 

 

우리 속담에도 "자식도 품 안에 자식"이라는 말이 있듯이, 다 커서 독립해야 하는 자식을 언제까지 자기 곁에 묶어 두려는 것은 부모의 과욕일 뿐입니다.  

 

어떤 분은 "서구와는 달리 우리나라에서는 자식이 완전히 독립하지 못하는 경우가 많기 때문에 어쩔 수 없다" 라고 하시지만, 제 생각은 다릅니다.  독립이라는 것이 무슨 의미인지는 잘 모르겠으나, 그게 경제적 독립을 뜻하는 것이라면 자식을 완전히 독립 못 시키는 것은 자식을 잘못 키운 것입니다.  그런 자식은 결혼을 시키면 안 됩니다.  그 배우자인 다른 집 귀한 자식에게 민폐만 끼치는 셈이 되니까요.  돈을 많이 벌어야 한다는 이야기가 아닙니다.  부족하면 부족한대로 그에 맞추어 살 줄 알아야 한다는 이야기입니다.  만약 부모가 경제적 지원을 해준다고 해도, 부모 자식 간에 돈을 주고 정을 요구하는 거래를 하는 것은 무척 볼썽사나운 일입니다.  

 

 

덧붙여, "미우새 자식들은 결혼을 못하고 박명수는 한 이유를 알겠다" 라는 사진들입니다.  제목에 공감이 가네요.

 

 

(Source : https://twitter.com/OnePenny0605/status/1265220599430803456  )

 

 

 

이왕 퍼온 김에 최근에 본 이혼전문 변호사 최유나님이 그린 만화 중 한 장면...  

 

원래 추석 같은 명절 직후에 이혼 상담이 크게 늘어나는데, 이유야 여러분들이 아시는 독박가사, 대리효도, 다른 며느리/사위와의 비교 등등 많지만, 그 중에서도 "정말 치유되기 어려운 상처"란 바로 아래와 같이 "남편(와이프)이 그 부모와 한편이 되어 와이프(남편)을 공격하는 것"이라고 합니다.  

 

이 부분에서 제 어머니께서는 정말 존경스러운 분인데, 제게 이렇게 가르치셨습니다.

 

"시부모와 네 와이프 사이에 분란이 생기면 넌 무조건 네 와이프 편을 들어야 한다.  그 사이에서 중재를 한다는 것은 사실상 부모 편을 드는 것이고 그건 부부 간에 씻을 수 없는 상처를 만드는 일이다.  무조건 남편은 와이프 편을 들어야 한다.  효자 아들이란 자기 와이프와 행복하게 잘 사는 아들이 최고 효자 아들이다."

 

절대로 아래와 같은 상황을 안 만들도록 노력합시다.

 

 

(Source : https://www.instagram.com/p/BoOHTQHhzYT/  )

 

댓글13

  • 맞는말 2020.06.04 12:55

    오늘 하신 얘기는 정말 맞는 말입니다
    다만 이렇게 잘 가시다가 꼭 페미로 빠지시는 게 안타깝긴 하지만 적어도 오늘 쓰신 글만큼은 매우 공감가고 바람직한 말씀이네요
    답글

  • 꼼꼼하고 정성적인 글이네요 .. ^^
    감사합니다 .. 잘 보고 갈게요~ ㅎㅎ
    점점 더워지는 날씨 건강 조심해세요 !! =)
    답글

  • 생활체육 2020.06.04 20:01

    어머님이 아주 매우 훌륭한 인격의 소유자이십니다 ㅎㅎㅎㅎㅎ
    답글

  • 유애경 2020.06.05 00:15

    정말 훌륭하신 어머님 이십니다.
    답글

  • 웃자웃어 2020.06.05 01:02

    저는 여성이 신체적 약자는 맞지만 사회적 약자는 아니라고 봅니다. 하지만 명절에 한에서는 여성이 사회적 약자가 맞다고 봅니다. 대한민국 여성인권이 전근대 국가 수준으로 퇴보하는 기간이 명절이죠. 저의 아빠도 이제는 명절에 저에게 설거지 시킵니다.(참고로 저는 남성입니다.) 시대가 바뀌었다고. 설거지 하면서 엄마의 고충을 알게 됩니다. 그래서 명절음식을 안먹고 설거지를 안합니다. 엄마가 그거 듣고 부럽다고 합니다. 나도 제발 저렇게 했으면 좋겠다고 말이죠.
    답글

    • 콩인 2020.08.13 03:56 신고

      '명절에 한해서는'이란 말이 참 우습네요. 명절을 살면서 별 것도 아닌 하루나 며칠이라고 생각하시는지 다시 한번 생각해보시면 좋겠습니다.

  • 수비니우스 2020.06.05 01:33

    우리나라 청첩장 보면 누구와 누구의 아들, 누구와 누구의 딸이 결혼합니다 이렇게 적던데 다른나라(미국이라던지 일본이라던지)도 청첩장에 이런 식으로 적나요?? 아직도 결혼은 개인간의 일이 아니라 집안간의 일이라 보는 사람이 많던데(30대인 제 또래도 그렇고 한세대 위엣분들도 그리 보시더군요) 자식의 결혼을 "자식이 자기 짝을 찾아 부모 곁을 떠나는 것"이라 보는 시각이 퍼지는건 더 오래걸리지 않을까 싶어요...
    답글

  • 코알라👜 2020.06.05 20:05 신고

    딸은 일을 안하고 며느리는 일을 하고...

    답글

  • 아니.. 2020.06.06 15:47

    50대도 트위터 많이 하나요? 아.. 페북,트위터 이미 많이들 하시지 ㅋㅋㅋㅋ
    답글

  • 지오토 2020.06.07 22:46

    아들같은 사위도 없습니다...
    답글

  • 샤르빌 2020.06.08 00:51 신고

    가족관계에서 가족이 날 전혀 보호해주지 않는단 느낌이 드는 것 만큼 큰 상처도 없죠, 어렸을때 사회에 체벌문화가 아직 왕왕 남아있을 시절에 학교선생, 심지어 도장 사범이나 또래 애들한테 억울하게 폭행을 당했는데 정작 부모님이 타인이 자신의 아이한테 행하는 폭력을 무슨 사랑의매로 착각시데요.. 애들한테 맞은건 한심한놈 취급까지 했었고, 현재는 폭력에 대한 인식이 많이 바뀌어서 그런가 지금은 미안해하시지만 그 어릴때의 앙금도 생각보다 되게 오래가더라구요.. 그러니 부부관계는 오죽할까 싶습니다..
    답글

  • 짤리다 2020.06.09 15:54

    다툼이 있으면 옳고 그름을 따져 사리에 맞게 해결하는 것이 상식으로 알고 있습니다

    아내와 어머님이 타투면 무조건 아내편을 들어라?

    세살먹은 애도 납득 못 할 듯 합니다

    죄송해용~~~ 묻지마 추종자가 아니라서^^
    답글

  • 평등 2020.10.15 14:45

    아내와 시댁부모가 다투면 무조건 아내 편을 들어라
    남편과 친정부모가 다투면 무조건 남편 편을 들어라

    하려면 두 가지 다 하고 안 할 거면 다 하지 말고
    답글